2020년 12월 03일(목)

에너지경제

중견건설사, 11월 전국서 1만1361가구 분양

윤민영 기자 min0@ekn.kr 2020.10.29 15:58:15

▲(자료=대한건설주택협회)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중견건설사들의 11월 분양물량이 수도권에서는 대폭 줄어든 반면 지방에서는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대한주택건설협회가 29일 회원사를 대상으로 11월 주택분양계획을 집계한 결과, 15개사가 19개 사업장에서 총 1만1361가구를 공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월 1만4699가구 대비 3338가구 감소한 수치다. 다만 지난해 6110가구 보다는 5251가구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8대 광역시의 물량은 총 3309가구다. 대구에서 총 1287가구를 분양하며 대전과 광주에서 총 1541가구를 분양한다. 울산은 481가구 분양이 예정됐으며 서울, 부산, 인천, 세종의 분양물량은 없다.

경기도는 총 1669가구를 분양하는데, 이는 전월 9614가구 대비 83% 대폭 줄어든 수치다. 지난해 11월과 비교해도 48%가 줄었다.

이 외 지방에서는 충청남도 4712가구, 전라북도 850가구, 전라남도 192가구, 경상남도 629가구를 포함해 총 9692가구의 분양이 진행된다. 이는 전월 대비 91%, 전년동기 대비 232% 각각 늘어난 물량이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글로벌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