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7일(토)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영주적십자병원 방문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0.06.28 10:17   수정 2020.06.28 10:17:34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영주적십자병원 방문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영주적십자병원 방문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영주적십자병원 방문(제공-영주적십자병원)

[영주=에너지경제신문 정재우 기자] 영주적십자병원은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방문해 경상북도, 영주시와 영주적십자병원의 감염병전담병원 운영에 따른 손실보상 현실화 방안 등을 논의 했다고 밝혔다.

영주적십자병원은 지난 2월 23일부터 5월 6일까지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되어 대구 및 봉화군 환자 187명을 입원 치료하였다. 이 과정에서 병원 정상 운영 대비 28억 여원 손실이 예상되고 있으나(‘20.3~6월 추정), 개산급 6.3억 원만을 지원 받아 경영 악화가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영주적십자병원은 개산급 산정 시 병상 당 단가를 타 의료기관 대비 43% 수준인 8만 5천 여원을 적용받아, 실질적인 손실 보상이 이뤄지기 위해선 병원 정상화 기간 병상 당 단가인 23만 여원을 적용해 11억 여원이 추가로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나기보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은 "3개월 손실보전액 6.3억 여원으로는 의료진 인건비로도 턱 없이 부족하다" 며, "적절한 손실보상을 위해 경상북도가 개산급 심의 시 반영되도록 노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또한, 경북도가 감염병전담병원 임무를 수행한 경북도내 3개 의료원(안동, 김천, 포항)에 재난특별교부세로 26억 여원을 지급했으나, 지방자치단체 소속이 아닌 영주·상주적십자병원은 제외돼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황병직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은 "경북도내 동일한 임무를 수행한 의료원과 적십자병원을 차별하여 지원하는 것은 부당하며, 경상북도는 정부에 건의하거나 직접 적십자병원에 대한 지원을 추진하고 경북도의회에 보고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윤여승 영주적십자병원장은 ‘우리 영주적십자병원도 경상북도 도민을 위해 감염병전담병원으로서 최선을 다했다.’ 며, ‘영주적십자병원의 적절한 손실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경상북도의회, 경상북도, 영주시에 지원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경상북도의회는 영주적십자병원 의료진들을 위해 떡, 과일, 아이스홍시 등 위문품을 전달해 영주적십자병원 의료진 사기를 북돋우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