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목)
에너지경제 포토

양성모

paperkiller@ekn.kr

양성모기자 기사모음




미래에셋증권, 중장기적 자기자본이익률 개선세 주목 [한국투자증권]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7.11 06:59
미래에셋증권 CI.

▲미래에셋증권 CI.

한국투자증권은 미래에셋증권에 대해 2분기 순이익은 시장전망치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중장기적 자기자본이익률(ROE) 개선세는 긍정적 요인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1000원을 유지한다고 11일 밝혔다.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투자목적자산에서 평가손실이 지속되는 부분은 디스카운트 요인"이라며 “다만 주주환원과 점진적 자본재배치, 실적 반등을 통해 ROE가 개선 추세인 점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또 “올해 예상 주주환원율은 35%며, 이는 배당 1135억원과 자사주 소각 1182억원으로 안분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올해 3분기 중 홍콩법인 3억5000만 달러(4781억원) 감자 후, 늦어도 내년 초까지 인도로 자금을 재배치할 경우 내년 이후 해외법인 관련 수익성 개선도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국투자증권이 전망한 미래에셋증권의 순영업수익은 5970억원, 세전이익과 지배순이익은 2220억원, 1570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2.0%, 29.1%, 18.4%가 늘어날 전망이다. 다만 전분기 대비로는 12.0%, 4.2%, 4.8%가 감소한 수치다. 2분기 지배순이익은 시장전망치인 1610억원에 대체로 부합할 전망이다.


사업 부문별로 위탁매매 순수익은 174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4% 감소에 그쳐 견조할 것으로 봤다. 이는 2분기 국내주식 시장 약정대금이 4% 감소한 반면 해외주식 시장 거래대금은 1032억달러로 전분기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자산관리 순수익은 679억원으로 전분기대비 2% 증가를 점쳤다. 연금 위주로 자산관리 잔고가 꾸준히 늘어났기 때문이다.


다만 트레이딩 순수익은 2049억원으로 전분기대비 32%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전년동기대비로는 59% 증가할 것으로 봤다.




백 연구원은 “1분기 대비로는 기저효과로 감익하나, 금리가 5월 이후 하향 안정화되면서 채권운용 실적이 호조를 보였고, 파생운용도 양호했던 것으로 추정돼 전년 동기 대비로는 크게 개선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그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된 충당금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기업금융 수수료는 563억원으로 전분기대비 27% 증가할 전망인데 이는 인수주선 수수료 등이 개선된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