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목)
에너지경제 포토

안효건

hg3to8@ekn.kr

안효건기자 기사모음




김건희 여사 놨던 원희룡 하루 만에...이준석 ‘말 대로’ 가나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7.10 21:39
원희룡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연합뉴스

▲원희룡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 레이스에서 한동훈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했던 원희룡 후보가 중단 하루 만에 다시 '김건희 여사 읽씹' 논란을 정면에 내세웠다.


10일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 나선 원 후보는 한 후보 관련 '김 여사 문자 읽씹' 논란에 총선 '고의 패배론'까지 꺼내 들었다.


원 후보는 “없는 것도 만들어야 할 정도로 승리가 절박한 상황에서 혹시 총선을 고의로 패배로 이끌려고 한 것이 아닌지까지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원 후보는 사적 소통 방식이 부적절하다는 한 후보 측 입장에도 “만약 같은 테이블에서 대면해 이야기하면 이것도 당무 개입이고 사적 채널이냐"며 “말이 안 되는 변명은 그만하라"고 쏘아붙였다.


원 후보는 채널A 유튜브 채널에서도 “총선 승부가 걸려있는 문제에 당사자가 (사과) 의사를 밝히면 천군만마를 얻은 것 아니냐"며 해당 논란을 거듭 띄웠다.




그는 “(당시 비대위원장이라면) '내가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는 배수진을 치고 일이 성사되게끔 끌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변화구'에 한 후보는 “다중인격 같은 구태 정치는 청산돼야 한다", “'선관위 때문에 매터도 안 하겠다'고 한 다음에 하루 만에 신나게 매터도를 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렇게 원 후보 측 선거 전략에 대한 급격한 수정이 반복되는 것은 자칫 결선조차 진출하지 못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발동하는 것으로도 보인다.


YTN이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7∼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2003명을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지지층이라고 밝힌 응답자 61%는 한 후보가 당 대표로 적합하다고 답했다.


원 후보는 14%, 나 후보는 9%, 윤 후보는 1%로 조사됐다.


여기에 무당층을 더하면 한 후보 45%, 원 후보 11%, 나 후보 8%, 윤 후보 1%다.


결국 한 후보 지지율이 결선 미실시 기준인 50%선에 근접한 것이다.


이에 대해 원 후보는 일단 “그게 당원 여론조사인가"라며 “(실제) 투표 집단과 전혀 관계없는 여론조사는 전혀 관심 없다"고 반응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원 후보 측이 '프레임 실패'로 인한 위기 상황을 인지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원 후보와 옛 바른정당에서 함께했던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에서 국민의힘 의원들로부터 당원 분위기를 전해 들었다며 “(한 후보 1차) 과반 돌파 가능성이 있다"고 점쳤다.


이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토론과 관련해서도 “(원 후보가) 준비 잘 해왔어야 되는 데 집중을 못 하는 모양새였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 문자 읽씹 프레임을 내려놓았던 원 후보 측 전략 변화에 “이 이슈에 사후분석을 해 보니까 그렇게까지 선거에 큰 영향을 줄 큰 요소는 아니라고 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총선을 지기 위한 고의적인 행동이었다'를 입증하는 방향으로 갔으면 조금 더 한 후보에게 타격이 있을 수 있었다"며 “프레임을 거는 사람들이 있다면 잘못 걸었다"고 봤다.


총선 고의 패배론은 이날 원 후보가 실제 꺼내든 주장이기도 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