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금)
에너지경제 포토

윤병효

chyybh@ekn.kr

윤병효기자 기사모음




“넷제로 위해 연 4조달러 투자 필요”…ESG 규제 강화 움직임 ‘꿈틀’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7.03 10:03

IEA-COP29 고위급 회담, 청정에너지 투자 확대 논의

청정E 투자액 현 2조달러…4조달러 돼야 넷제로 가능

파티 비롤 “시장 큰 변화 가져올 수 있는 노력 강화해야”

넷제로 시나리오별 주요 국가의 청정에너지 필요 투자액. 자료=IEA

▲넷제로 시나리오별 주요 국가의 청정에너지 예상 및 필요 투자액. 자료=IEA

국제에너지기구(IEA)를 중심으로 서구권에서 청정에너지 투자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 중이다. 때마침 IEA에서는 글로벌 청정에너지 투자를 분석한 결과 선진국에서는 주로 민간 투자가 많은 반면, 신흥 및 개발국에서는 공공부문 투자가 많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민간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규제가 강화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최근 IEA의 파티 비롤 사무총장과 제29회 유엔기후변화 당사국회의(COP29)의 무크타르 바바예브 의장은 영국 런던에서 양기관 고위급 에너지전환 대화를 열고 글로벌 청정에너지 투자를 더 빠르게 유도하기 위한 방법을 논의했다.


IEA는 전 세계가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현재보다 청정에너지 보급량을 3배 확대해야 하며, 현재 연 2조달러의 청정에너지 투자액을 4조달러 이상으로 증가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대화의 초점은 청정에너지 프로젝트에 필요한 자금을 어떻게 조달하는가에 맞춰졌다.


이번 회의에는 서구권의 주요 정부, 금융, 산업계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아프리카연합 인프라 및 에너지위원인 아마니 아부자이드, 독일 국무장관이자 국제기후변화대응 특사인 제니퍼 모건, 아일랜드 교통·기후·환경 및 통신부장관인 이몬 라이언, 유엔 사무총장의 기후변화대응 및 공정전환 특별고문인 셀윈 하트, 유엔 사무총장의 지속가능 에너지담당 CEO 겸 특별대표인 다밀롤라 오군비이, COP26 의장인 알록 샤르마가 참석했다.




바클레이즈 글로벌의 지속가능성책임자 다니엘 한나, 기후변화에 대한 기관투자자그룹 CEO인 스테파니 페이퍼, 리뉴에너지 공동창립자이자 지속가능성 회장인 바이샬리 니감 신하, 프루덴셜 회장인 셔리티 바데라를 포함해 금융 부문과 산업 전반의 다양한 리더들도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은행으로부터 청정에너지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비 조달을 더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정부, 금융, 산업 분야의 협력이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야 하며, 신흥시장 및 개발도상국(EMDC)에서 금융가와 개발자 간에 더 많은 연결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참가자들은 금융기관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금융기관을 통해 청정에너지 투자에 훨씬 더 많은 민간 자본을 동원할 수 있다는 것이다.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빠르고 공정한 에너지 전환을 실현하려면 청정 에너지에 대한 투자가 더 많아야 한다. 특히 신흥 및 개발도상국에서 필요한 프로젝트에 자금이 제공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청정에너지 기회를 찾는 투자자와 이 투자가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시장을 연결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 은행에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청정에너지 프로젝트의 강력한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자금 조달 장벽을 해결하는 것은 지구 온난화를 섭씨 1.5도(℃)로 제한한다는 목표를 달성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대화에 앞서 IEA는 '세계적으로 누가 에너지분야에 투자하고, 누가 자금을 지원하고 있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 작성에는 한국인 김하늘 IEA 에너지정책 분석가도 참여했다.


보고서는 올해 글로벌 에너지 투자가 처음으로 3조달러를 돌파하는 가운데, 화석연료에 1조달러가 투자되고 청정에너지에 2조달러가 투자될 것으로 분석했다.


현재 글로벌 에너지 투자의 4분의 3은 기업, 가정, 금융 등 상업적 재원을 통해 조달되고, 약 25%가 공공 재정에서 조달되며, 약 1%가 개발금융기관(DFI)에서 조달되고 있다.


하지만 이 분야별 자금 조달은 지역으로 나눠서 보면 비중이 확연히 달라진다. 북미 등 선진국에서는 민간 투자 비중이 높고 공공 재정 의존도는 15%에 불과한 반면, 신흥 및 개발도상국의 투자는 절반 이상이 정부 또는 국유기업에서 조달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IEA-COP29 고위급 회담에 주로 서구권 중심의 에너지 분야 핵심 리더들이 모였고, 그 주제가 청정에너지 투자 확대를 이끌어 내기 위한 방안 모색이라는 점, 회담 직전에 발표된 보고서에서 민간 부문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나왔다는 점을 종합해보면 ESG 규제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이 나올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ESG는 기업의 재무적 성과지표 이외에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의 비재무적 성과지표이다. 특히 환경 등급을 높이기 위해서는 청정에너지 사용 및 투자를 높여야 한다. 북미와 유럽권에서는 기업에 ESG 등급을 매겨 신용등급 등을 정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기업의 자금조달력이 달라질 수 있다. 유럽은 2025년부터, 미국은 2026년부터 상장사에 공시 의무를 적용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빠르면 2026년부터 상장사에 ESG 공시 의무화를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