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금)
에너지경제 포토

김기령

giryeong@ekn.kr

김기령기자 기사모음




“올 하반기, 韓·美 두 차례 금리 인하할 것”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25 16:46

금투협, 하반기 채권·크레딧 시장 전망 포럼

“하반기 금리 인하로 국채금리 안정화 전망”

“하이일드 펀드 분리과세 세제혜택 연장 필요”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가 25일 올해 하반기 채권 및 크레딧시장 전망과 투자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채권포럼을 개최했다. 에너지경제DB

올해 하반기 미국과 한국이 두 차례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크레딧 시장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우려에도 지속적인 정부 지원에 따라 투심이 위축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5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하반기 채권 및 크레딧 시장 전망과 투자전략' 포럼에서 하반기 채권시장에 대해 강연했다.


강 연구원은 “연초 이후 미국 물가 상승을 주도한 소수 품목의 가격 인상 효과가 마무리되며 디스인플레이션이 자리를 잡을 것"이라며 “이에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고용 둔화에 방점을 두며 오는 9월과 11월 두 차례 금리 인하에 나설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강 연구원은 이어 “한국은행도 점차 경기 둔화에 방점을 두고 오는 8월을 시작으로 하반기 두 차례(8·11월)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며 “국채 금리는 점차 하향 안정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하반기 크레딧 시장에 대해서는 김은기 삼성증권 연구원이 강연을 이어갔다. 김 연구원은 올해 하반기 크레딧 시장은 부동산PF 우려 등 리스크가 여전히 존재하지만 정부의 지원이 투심 위축을 막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부동산 PF, 저신용 회사채의 신용등급 하락 및 우량·비우량 회사채 양극화 이슈 등 다양한 크레딧 리스크 요인에도 불구하고 상반기 크레딧 시장은 4분기 금리 인하까지 오랜 시간이 남아 있어 크레딧 스프레드가 지속적으로 축소됐다"며 “하반기에도 크레딧 스프레드 확대가 제한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하반기에도 부동산 PF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될 전망이지만 충분히 시장에서 예상된 리스크로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정책으로 인해 투심을 크게 위축시키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이일드 펀드에 대한 분리과세 혜택 연장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연구원은 “BBB등급 회사채는 회사채 시장에서 소외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나마 BBB등급이 높은 경쟁률을 보인 주요한 요인은 하이일드 펀드의 수탁고 증가였다"며 “BBB등급 회사채 시장 활성화를 위해 올해 말 일몰 예정인 하이일드 펀드에 대한 분리과세 세제혜택이 연장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