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양성모

paperkiller@ekn.kr

양성모기자 기사모음




“올 여름도 펄펄 끓는다” 육계 관련주 벌써 들썩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1 15:47

교촌에프앤비 5월 이후 20% 이상 ‘급등’

마니커에프앤지·체리부로 두자릿수 상승

여름철 보양식+치킨수요 증가에 매수세

호주 AI발병으로 인한 수출확대 기대감도

삼계탕 이미지.

▲삼계탕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제공

육계 관련주가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보양식에 대한 수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고, 여름철 치킨 소비랑 증가에 따른 수혜가 기대되면서 매수심리가 유입 중인 것으로 해석된다. 여기에 호주의 조류인플루엔자(AI) 발병에 따른 수출 증가 기대감도 더해진 것으로 보인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5월 이후 이날까지 육계 관련주인 교촌에프앤비가 28.52% 급등했고, 마니커에프앤지(17.09%)와 체리부로(12.72%)도 두 자릿수 상승률을 나타냈다. 또 하림(9.00%), 마니커(5.96%)도 플러스를 기록했다.


최근 주가 상승은 호주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병한 데 따른 반사수혜 기대감과 여름을 앞두고 길목 지키기 투자에 나선 것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이른 더위 보양식+치킨 수요 증가 기대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보양식인 삼계탕과 치맥(치킨+맥주) 수요가 증가하는 '계절적 수혜'에 투자심리가 육계주로 몰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5일 토요일까지 낮 최고기온은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6월 날씨와 관련해 기상청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이달 평균기온은 평년(21.5~22.1℃)보다 높을 확률이 50%라고 설명했다.




여름철 성수기와 별개로 올해 닭 소비량은 급격히 늘고 있는 추세다. 우선 도축되는 닭의 양이 크게 늘었다. 육계협회에 따르면 연초 이후 4월 말까지 도축된 육계 두수는 3억2174만9000수로 전년 동기(3억644만6000수) 대비 4.99%가 증가했다. 이는 2020년 같은 기간(3억3826만9000수)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특히 올해 4월 육계 도축량은 8274만5000수로 전년 동기 대비 113%에 달한다. 6월부터 성수기에 돌입하는 만큼 육계 도축 두수는 앞으로 더 늘어날 전망이다.


소비 또한 견조하다. 농촌진흥청이 발표한 '가금류 소비 조사'를 보면 지난해 닭고기 소비량은 1인당 16.51㎏으로 2020년 조사 때보다 0.74㎏ 늘었다. 닭고기의 가정 내 배달 소비량은 2020년 3.29㎏에서 지난해 3.10㎏으로 소폭 감소한 반면, 가정 내 간편식 소비량은 2020년 1.91㎏에서 2.19㎏으로 늘어났다.


강지석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2024년 육계, 산란계, 오리 수급 동향과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우리 국민 1인당 14.5kg의 닭을 소비할 것으로 봤다. 또한 연평균 닭 소비량은 1.5%씩 증가하며 2033년에는 16.6kg를 소비할 것으로 전망했다.


호주 AI발병 수혜 기대감

호주 AI발병에 따른 수출 기대감 또한 매수심리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 22일 AAP 통신 등 호주 언론에 따르면 호주 빅토리아주 보건부는 지난 3월 인도에서 귀국한 2세 어린이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AI 바이러스 중 하나인 'H5N1'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호주에서 AI가 발견된 건 지난 2020년 이후 4년여 만이다.


AI가 확산하자 필리핀 농업 당국은 지난 8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지난달 23일과 25일 호주 빅토리아주에서 H7N3, H7N9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각각 발견됐다"며 “닭고기 등 호주산 가금류 수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한국육계협회에 따르면 연초 이후 올해 4월까지 육계 수출량은 1만8508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7779톤) 대비 4.10%가 증가했다. 해외 AI 발병으로 국내산 육계 수출이 더욱 늘어날 수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국민소득 증가 및 서구화된 식생활 문화로 닭고기 등 육류 소비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고, 이같은 흐름은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라며 “수출 판로 확대를 통한 성장성도 높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