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박성준

mediapark@ekn.kr

박성준기자 기사모음




한은, 5월 금통위 주목…이창용 ‘금리인하 재검토’에 쏠리는 눈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8 09:25
답변하는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

한국은행이 다음주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가운데 금리가 현 수준인 3.5%로 11차례 연속 동결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한은 금통위는 23일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 동결할지, 조정할지 논의한다.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2.9%)이 석 달 만에 2%대로 다시 내려왔지만, 여전히 유가와 농식품 가격 불안이 이어지는 데다 가계대출 증가세도 완전히 꺾이지 않은 만큼 한은이 이번 회의에서 서둘러 기준금리를 낮추기 어려운 상황이다.


또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도 지연되는 분위기라 한은의 조기 인하를 기대하기는 더 어려워졌다.


특히 이창용 한은 총재가 이달 회의에서 금리인하 시점에 대해 전면 재검토를 시사한 만큼 이번 회의에서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가 주목을 받는다.




이 총재는 지난 2일 오후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 총회 참석차 방문한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국내 기자단과 간담회를 갖고 “4월 통방(통화정책방향 회의)이 5월 통방의 근거가 되기 힘들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금융통화위원회 통방 회의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원점이라고 표현하기는 그렇지만, 금통위원이 새로 바뀌었고 4월까지 했던 논의를 다시 점검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4월 통방 때만 해도 미국이 하반기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이라는 전제로 통화정책을 수립했는데, 미국 경제 관련 데이터가 좋게 나오면서 금리를 낮출 것으로 예상하는 시점이 뒤로 밀리기 시작했다"고 했다.


한은은 같은 날 수정 경제 전망도 내놓는다. 예상보다 강한 수출 호조 등을 반영해 현재 2.1%인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올려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엔 통계청의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도 발표된다. 가계의 소득과 지출, 분배 상황을 반영한 지표다.


작년 4분기 전국 1인 이상 가구(농림어가 포함)의 월평균 소득은 502만4000원으로 전년 동분기 대비 3.9% 증가하면서 2개 분기 연속 올랐다. 가계소득 증가세가 올해 들어서도 유지됐을지 주목된다.


아울러 금융당국은 지난 13일 발표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연착륙 대책과 관련한 후속 조치를 준비한다. 금융위원회는 20일 부동산 PF 시장동향 점검 회의를 열고 시장 전문가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