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8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박성준

mediapark@ekn.kr

박성준기자 기사모음




미국 4월 CPI 발표, 3.4%↑ 전망치 부합…나스닥 선물 상승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5 21:32
USA INFLATION CONSUMER GOODS

▲4월 미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발표됐다. 사진은 미국 한 마트에서 소비자가 물건을 고르는 모습(사진=EPA/연합)

미국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작년 동월대비 3.4% 오른 것으로 발표됐다. 나스닥 선물을 포함한 뉴욕증시 선물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미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미국 4월 CPI는 전년 동기대비 3.4% 올라 다우존스가 집계한 시장 전문가 예상치(3.4%)와 부합했다. 이는 전달(3.5%)보다 하락 수치는 물론, 올해 초반부터 이어졌던 물가 반등세가 처음으로 하락 반전한 것이다. 미 CPI 상승률은 지난 1월 3.1%을 기록한 이후 2월, 3월에 각각 3.2%, 3.5%로 상승했다.


전월 대비로는 0.3% 올라 0.4% 상승을 예상한 시장 전문가 기대를 밑돌았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4월 근원 CPI는 전년 대비 3.6% 상승해 시장 예상치(3.6%)와 부합했다. 이는 전달(3.8%)보다 하락한 수치다.


전월 대비로도 0.3% 올라 시장 전문가 예상치(0.3%)와 동일하게 나왔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 CPI 상승률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지을 때 눈여겨보는 지표 중 하나다.


이번 4월 CPI 발표는 물가 반등으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하 기대감이 크게 후퇴하는 상황 속에서 발표된 지표라는 점에서 투자자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이달 초 미국 4월 고용지표가 둔화된 것으로 발표된 와중에 물가마저 예상치를 밑돌 경우 시장에서 디스인플레이션 기대감이 크게 되살아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전날 네덜란드 외국은행연합회 초청 대담에서 “고용시장이 조금씩 식고 있다는 신호가 있다"며 “다음 금리 결정이 인상일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에 대해 “예상보다 높았지만, 3월 수치 수정치는 낮아졌다"며 “뜨겁다고 하기보단 혼재됐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4월 PPI는 전월 대비 0.5% 상승해 전문가 예상치 0.3% 상승을 웃돌았다.


이런 가운데 4월 CPI 발표를 통해 미국 인플레이션이 다시 둔화된 것으로 나타나자 연준이 금리를 내릴 수 있다는 관측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연율 3.6%의 근원 CPI 상승률은 정확히 3년만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이를 반영하듯, 4월 CPI 발표 직후 뉴욕증시 선물은 상승세다.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15일 한국시간 오후 9시 31분 기준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 선물은 0.45%, S&P 500 선물은 0.56%, 나스닥 선물은 0.66% 등 3대 지수 선물이 모두 오르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