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박경현

pearl@ekn.kr

박경현기자 기사모음




투자손익 잡고 수익성 약진...신한라이프, 상반기 건강보험 ‘드라이브’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4 06:00

신한라이프, 지주 계열 생보 수익성 1위
신계약 성장으로 보험손익 크게 늘어

금리상승 여파 속에서 평가손익도 ‘선방’
자본건전성도 든든…‘건강보험’ 드라이브

신한라이프.

▲신한라이프.

신한라이프가 올 1분기 보험수익과 투자수익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면서 생보업계 내 약진이 두드러졌다. 최근 건강보험으로 보장성보험 판매 경쟁 대비에 나서면서 2분기 이후 성적에도 시선이 모인다.


1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신한라이프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5.2% 증가한 1542억원을 기록했다.


신한라이프는 신한·KB·하나·농협금융지주 4개 금융지주사 계열 생보사 중 가장 높은 수익성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신한라이프에 이어 KB라이프생명이 1034억원을 기록했고 △NH농협생명 784억원 △DGB생명 108억원 △하나생명 45억원을 나타냈다.


순이익을 끌어올린 공신은 보험손익으로, 신계약 성장에 따라 보험손익이 크게 늘면 전년 동기대비 48.8%(659억원) 증가한 2009억원을 기록했다. 보험계약마진(CSM)은 7조27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6% 증가했다.


이는 단기납 종신보험 판매에 매진한 결과로 분석된다. 신한라이프가 단기납 종신보험 판매에 드라이브를 걸면서 보장성 APE는 490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25.2% 증가했다. 보험 판매 실적 호조로 인해 신한라이프 기말 CSM은 7조2776억원을 기록했다. 단기납 종신 판매에 드라이브를 걸었던 농협생명도 보험손익이 1365억원으로 높았고, 기말 CSM은 4조9809억원을 기록했다.




신한라이프는 “CSM 확보를 위해 보험시장 니즈에 맞는 상품을 적시에 출시하고 다각화된 채널과 상품 포트폴리오를 통한 가치 중심의 경영 전략을 펼치며 전년 동기대비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보험손익 성적을 제외하고도 평가손익에서 추가적으로 실적을 방어하면서 수익성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대다수 보험사들은 지난 1분기 금리 상승 여파에 따른 평가 손실과 해외 대체투자 손실 등으로 투자손익면에서 고전했다. 다만 투자손익은 KB라이프생명이 633억원으로 금융지주 생명보험계열사 중 가장 높았고 신한라이프가 194억원으로 그 다음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농협생명 25억원, DGB생명 22억원, 하나생명 17억원인 것과 비교해 선방한 수준이다.


실제로 농협생명의 경우 금리상승으로 인한 보유자산(FVPL) 평가 손익 감소 여파로 인해 전년동기대비 순익이 감소했다. 이에 농협생명 1분기 순익(784억원)은 지난해 1분기 1146억원 대비 31.5% 감소한 수치를 나타냈다.


아울러 신한라이프는 비교적 매우 높은 수준의 자본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 자본건전성 지표인 신지급여력제도(킥스, K-ICS) 비율은 안정적인 자산 및 부채 비율 관리를 통해 1분기 240.0%를 기록 중이다. 지급여력제도는 보험사가 예상치 못한 손실을 보더라도 이를 감당할 수 있을 정도의 자기자본을 보유하도록 하는 건전성 감독규제다. 금융당국은 킥스 150% 이상 유지를 권고하고 있으며 보험업감독규정상 100% 미만으로 떨어지면 감독당국이 경영개선권고 등 적기시정조치를 내리도록 하고 있다.


특히 보험금지급능력의 경우 최근 한국신용평가로부터 17년 연속 최고 등급인 'AAA'를 획득하기도 했다. 한신평은 “신한라이프가 우수한 시장지위 보유, 보험손익 기반의 이익창출력, 우수한 자본적정성과 안정적인 자산운용구조를 갖춰 장기적 보험금지급능력이 최고 수준이라는 의미로 신용등급 가운데 가장 높은 'AAA·안정적' 등급을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한신평은 신한라이프가 CSM상각에 따른 지속적 이익창출 능력을 보유하고 있고, 채권 중심의 안정적인 자산운용으로 위험자산 비중이 작아 우수한 자본적정성을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고환급률을 내세운 단기납 종신보험의 판매가 사실상 중단조치에 들어가면서 2분기 이후 신한라이프가 이 같은 흐름을 지속할 수 있을지 시선이 모인다.


신한라이프는 최근 건강보험 판매에 매진하면서 상품출시와 GA채널에서의 경쟁 등에 팔을 걷은 상태다. 올 들어서는 진단비, 입원비, 수술비 등 개인의 보장 니즈에 따라 100여 가지 특약을 맞춤형으로 조립할 수 있는 통합 건강보험 상품 '신한 통합건강보장보험 원(ONE)'을 새롭게 출시했다.


신한라이프 관계자는 “재무적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보험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지속 가능한 미래 이익 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혁신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