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김유승

kys@ekn.kr

김유승기자 기사모음




[K-스타트업의 도약 85] 도비스튜디오 “기업명 입력하면 영업정보 한번에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2 15:45

‘하이퍼세일즈’ B2B 서비스…경쟁사 제품 정보까지
15만건 기업 데이터 보유, 맞춤형 DB기능 출시 예정
1월 출시 넉달만에 고객수 급증…내년 북미진출 기대

K-스타트업 대표

▲도진우 도비스튜디오 대표. 사진=도비스튜디오

20세기 글로벌경제를 제조와 금융 중심의 '골리앗기업'이 이끌었다면, 21세기 경제는 혁신창업기업 스타트업(start-up) '다윗기업'이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실제로 최근 20여년 간 글로벌 경제와 시장의 변화의 주인공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스타트업이었다. 애플, 구글, 페이스북, 테슬라, 알리바바, 틱톡은 물론 국내의 네이버, 카카오, 넥슨, 쿠팡 등도 시작은 개인창업에서 출발했다. 이들 스타트업들이 역외와 역내 경제에서 새로운 부가가치, 새로운 직종(일자리) 창출을 선도하고 있다.

한낱 '양치기'에서 당당한 '장군'로 성장한 '스타' 스타트업을 꿈꾸며 벤치마킹하는 국내외 창업 열기가 어느 때보다 뜨겁다. 그러나 성공의 열매를 맛보기 위한 과정은 매우 험난하다. 스타트업(창업)은 했지만 점프업(성장)하기까지 성공보다 좌절이 더 많은 '정글 게임'에서 살아남기 위해 오늘도 부단히 돌팔매질을 연마하는 '다윗 후예' 스타트업들을 소개한다. (편집자 주)

미니컷

▲designed by 에너지경제신문

기업이 영업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실무진이 현장을 많이 뛰어야 하고, 현장을 뛰기 전에도 다양한 정보를 습득해야 한다. 이처럼 업무 강도가 높은 영업 실무진의 고충을 덜어주고 효율을 높이기 위해 맞춤형 영업을 위한 데이터베이스 서비스인 '하이퍼세일즈'를 개발하는 기업이 도비스튜디오다.


도진우 도비스튜디오 대표는 “기업이 영업을 잘하기 위해서는 잠재 고객의 매출이 얼마이고 직원 수는 얼마인지, 경쟁사 제품을 쓰고 있는지 등의 정보가 필요하다"며 “정보에 맞춰 영업 전략을 짜는 세일즈 인텔리전스를 스마트하게 할 수 있도록 기반 데이터를 제공해주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비스튜디오는 과거 기업이 해외나 신사업 진출 시 모르는 분야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쉽게 구할 수 있도록 알맞은 전문가를 매칭해주는 전략 자문 매칭 서비스를 제공했다.


그러나 스타트업인 만큼 고객을 모으기 위해 기업 정보를 수집하고 어떻게 영업을 해야 매력이 있을지 고민하며 기업 맞춤형 영업 방침을 고도화해나가는 동안, 시장 가능성을 보고 사업화까지 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도 대표는 “영업을 위한 접촉 시 가장 효율적인 스크립트로 구성된 메일을 써주는 초개인화 메일 서비스가 하이퍼세일즈의 첫 기능이었다"며 “기업이 메일을 보내기 쉽게 주소를 찾는 기능을 부가 기능 중 하나로 넣었으나, 오히려 메일 주소를 찾아주는 서비스에 고객들이 더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세분화된 정보를 원하는 고객사들의 갈증을 풀어주기 위해 현재는 기업 명과 같은 최소한의 정보로 매출과 직원 수, 경쟁기업 제품 사용 여부, 투자단계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인리치먼트' 기능을 메인으로 지원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하이퍼세일즈의 고객사에 서비스 도입 문의가 들어오면 담당자가 빠르게 답신할 수 있도록 해당 기업 정보를 빠르게 파악해 영업에 최적화된 효율적인 메일을 보낼 수 있는 기능도 지원한다.


향후에는 기업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조건에 맞는 기업을 쉽게 찾을 수 있게 하는 기능도 선보일 예정이다. 예시로 한국에서 직원 수 50인 이상 소프트웨어 기업 대상으로 영업을 하고자 할 때, 조건에 맞도록 필터를 설정해 알맞은 기업을 한 번에 골라볼 수 있는 기능이라고 도 대표는 설명했다.


현재 도비스튜디오는 약 15만 건의 기업 데이터를 보유했다. 기업 정보는 기업공시 등 기업 데이터가 공개된 곳들 대상으로 엔진을 돌려 데이터를 채우고, 데이터베이스의 경우 공공 API(소프트웨어 인터페이스)와 스크래핑(데이터 추출 기술)을 혼합해 개발하고 있다.


서비스의 경우 기본적으로 구독제로 제공 중이다. 다만, 데이터비즈니스인 만큼 구독이 아닌 건수 형태로도 이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전통적인 제조업보다는 온라인 정보가 공개된 IT기업 위주로 영업하는 곳들이 도비스튜디오의 주 고객이다.


도 대표는 “지난 1월 하이퍼세일즈 서비스를 출시한 뒤 이용자 수가 4월 말 기준으로 지난 3월 대비 2배 성장하는 등 고객이 빠르게 늘고 있다"며 “도비스튜디오처럼 세일즈를 본격적으로 하기 전 데이터를 준비해주는 경쟁 기업이 아직 국내에는 없는 것이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도비스튜디오는 내년 중에 세일즈 시장이 활발한 북미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단순히 한국이나 미국 내에서만 영업이 이뤄지도록 하는 게 아닌, 한국 기업이 미국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하거나 미국 기업이 한국 기업에 영업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진출을 위해 하이퍼세일즈 서비스의 영어 버전 준비를 끝내고, 현재 외국계 기업들과 도입을 논의하는 단계다.


도진우 대표는 “현장을 뛰며 고객을 만나고, 고객들의 목소리를 듣는 데 가장 집중해 서비스를 개발했다"며 “B2B(기업간 거래) 영업을 하시는 분들의 불편함을 풀어줘 영업을 더 잘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도와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