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목)
에너지경제 포토

박경현

pearl@ekn.kr

박경현기자 기사모음




“올해 초격차 실현”...삼성화재, 창사 이래 첫 세전익 2조 돌파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2.22 15:50

지난해 순이익, 전년보다 12% 상승한 1조8200억원

“올해 장기보험 CSM 확대로 이익 성장기반 구축할 것”

삼성화재.

▲삼성화재.

삼성화재가 창사 이후 첫 세전이익 2조원을 넘어선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초격차 실현을 위해 안정적 미래수익 기반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화재는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늘어난 1조8216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기업설명회를 통해 밝혔다. 영업이익은 2조3573억원으로 전년 대비 15.3% 늘었다. 매출은 20조8247억원으로 전년보다 6.2% 증가했다.


세전이익은 전년대비 11.7% 늘어난 2조4466억원으로 이는 창사 이래 첫 이익 규모 2조원 돌파다. 세전이익 중 보험손익은 2조101억원으로 전년보다 18.6% 증가했다. 투자손익은 4188억원을 기록했다.


상품별로는 장기보험이 보험손익으로 1조5393억원을 기록해 전년 보다 12.8% 증가했다. 신계약 보험계약마진(CSM)은 3조4995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63.8% 증가했다.


자동차보험의 보험손익은 전년 보다 14.8% 증가한 1899억원을 기록했다. 김준하 삼성화재 경영지원실장(CFO)은 이날 실적발표 후 진행한 컨퍼런스 콜에서 “자연재해 사전대비 활동 및 손해관리 강화로 전년보다 0.5%P의 손해율을 개선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일반보험 보험손익은 2042억원으로 전년 보다 112.3% 뛰었다. 특종, 해상보험 확대 및 해외사업 성장에 따른 보험수익 증가와 고액사고 감소로 손해율이 하락한 데서 기인했다.


자산운용관련 투자이익률은 전년 대비 0.54%P 개선된 2.80%를 나타냈다. 운용효율 제고 노력과 탄력적인 시장 대응을 추진해 온 결과다.


삼성화재는 이날 컨퍼런스 콜에서 국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규모가 지난해 말 기준 2조7000억원이며 해외 부동산 익스포저는 1조3000억원이라고 밝혔다. 해외 부동산 관련 지난해 4분기에 인식한 평가손은 1200억원 규모다.


김 실장은 “올해 보험시장은 GA중심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자동차보험은 직판채널중심 매출 경쟁이 심화될 전망이며 일반보험은 재보험비용증가, 자산운용은 투자자산 부실화 우려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삼성화재는 올해 추진 전략으로 전 부문의 고른 성장을 통해 초격차를 실현하겠다는 포부다. 상품별로 △장기보험은 CSM 확대로 이익 성장기반을 구축하며 △자동차보험은 흑자구조 유지 아래 매출과 손익 차별화에 나설 방침이다. △일반보험은 신영역 개척으로 수익구조를 다변화한다. 이를 위해 해외 신시장 확대와 투자대상 다변화에 나선다. △자산운용부문은 리스크관리와 보유이원 제고로 손익 확대에 집중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위기관리요인 관리와 신규 투자수익원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김 실장은 “삼성화재는 새로운 CEO 부임과 함께 다음 70년 역사를 향한 경영 화두를 제시했다"며 “올해 최고의 성과를 또 다시 시현함과 더불어 미래 성장 기회를 끊임없이 모색해 안정적 미래수익 기반의 확보와 주주 가치를 제고하는 한 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