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김준현

kjh123@ekn.kr

김준현기자 기사모음




현대건설 ‘디에이치’ 하이엔드 아파트 평판 ‘1위’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2.10.01 10:08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건설사 7개 하이엔드 평판 분석
대우건설 ‘써밋’, DL이앤씨 ‘아크로’, 호반건설 ‘써밋’ 뒤 이어

현대건설 디에이치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디에이치 라클라스’ 주출입 문주. 현대건설

[에너지경제신문 김준현 기자]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평판 2022년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현대건설 디에이치 2위 대우건설 푸르지오 써밋 3위 DL이앤씨 아크로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건설사의 7개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에 대해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브랜드 평판조사를 30일 발표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올해 8월 30일부터 2022년 9월 30일까지 국내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467만9298개를 분석해 소비자들의 브랜드 평판을 분석했다. 지난 8월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431만3447개와 비교하면 8.48% 상승했다.

하이엔드는 기존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누리고 보다 자유로운 소비를 선택한다는 의미가 있다. 하이엔드 브랜드란 기존의 아파트 브랜드보다 한 단계 높은 최고급 아파트 브랜드를 말한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소비자와 브랜드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계분석으로 측정된다.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2022년 9월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평판 순위는 현대건설 디에이치, 대우건설 푸르지오 써밋, DL이앤씨 아크로, 호반건설 써밋, 롯데건설 르엘, 두산건설 위브더제니스, 두산중공업 트리마제 순으로 나타났다.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현대건설 디에이치 브랜드는 참여지수 17만5593 미디어지수 53만4443 소통지수 55만7016 커뮤니티지수 49만702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76만4071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57만2354와 비교하면 12.19% 상승했다.

2위 대우건설 푸르지오 써밋 브랜드는 참여지수 2만1360 미디어지수 13만1527 소통지수 27만3112 커뮤니티지수 16만723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9만3233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58만5669와 비교하면 1.29% 상승했다.

3위를 차지한 DL이앤씨 아크로 브랜드는 참여지수 8만3660 미디어지수 11만9586 소통지수 21만9779 커뮤니티지수 16만172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8만4752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65만5512와 비교하면 10.79% 하락했다.

그다음 4위를 한 호반건설 써밋 브랜드는 참여지수 14만9609 미디어지수 14만9773 소통지수 10만5971 커뮤니티지수 14만834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5만3699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55만1621과 비교하면 0.38% 상승했다.

5위 롯데건설 르엘 브랜드는 참여지수 3만3019 미디어지수 11만4290 소통지수 6만8664 커뮤니티지수 22만524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4만1215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5만9186과 비교하면 70.23% 상승했다.

구창환 연구소장은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8월 하이엔드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431만3447개와 비교하면 8.48% 상승했다"며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4.12% 하락, 브랜드이슈 11.85% 상승, 브랜드소통 4.91% 상승, 브랜드확산 21.37% 상승했다"고 말했다. kjh123@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