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0일(수)



"검수완박, 성희롱 비호, 청문회 망신"의 공통점, 박지현 또 저격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2.06.22 08:55
202206220100076380003214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안효건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윤리심판원의 성희롱 발언 징계에 반발한 최강욱 의원 등 당내 여러 현안을 놓고 "부끄럽다"고 한탄했다.

박 전 위원장은 22일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이 진실을 외면하고 광기 어린 팬덤의 포로가 돼 깊은 수렁에 빠져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징계가 잘못됐다고 부정하고 윤리심판원 위원들 얼굴을 공개하고 인신공격을 퍼붓는 ‘처럼회의 좌표부대’들이 부끄럽다"며 "검수완박, 성희롱 비호, 한동훈 청문회 망신으로 선거 참패를 불러 놓고도, 단 한마디 사과도 없이 오히려 저를 공격하는 처럼회 의원들도 부끄럽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 의원 징계에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 ‘양아들’(양심의 아들) 등을 자처하는 강성 지지층의 반발이 터져 나오고, 친명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두둔도 이어지는 점을 꼬집은 것으로 풀이된다.

박 전 위원장은 전날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남국 의원을 비롯해 당시 회의에 참석하고도 진실을 감추고, 최 의원의 발언을 숨기려고 보좌관 입단속을 시킨 의원들에 대한 처벌이 없는 것도 문제"라며 최 의원을 두둔한 처럼회 의원들에 징계를 촉구한 바 있다.

다만 김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팬덤에 취한 건 오히려 박지현 위원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본인은 본인 팬덤에 취해서 막 춤추면서 남한테는 팬덤에 취하지 말라라고 하는 것은 굉장히 모순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박 전 위원장은 또 "아직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장문의 반박글로 윤리심판원 결정을 부정하면서 재심 신청을 하고 당을 깊은 수렁으로 끌고 들어가는 최강욱 의원이 한없이 부끄럽다"며 최 의원에 "민주당이 민심으로부터 완전히 버림받기 전에 재심 청구를 철회하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민주당은) 저를 반성하고 쇄신해 달라고 비대위원장 역할을 맡겼다. 하지만 반성을 할 때마다 제게 손가락질을 하고, 쇄신을 할 때마다 저를 윽박질렀다"며 "반성과 쇄신이 없어 지선에 졌다고 해놓고, 제가 반성과 쇄신을 줄기차게 외쳐서 지선에서 패배했다고 책임을 뒤집어씌우고 있다"고 토로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우상호 비대위에도 "지선에 참패하고 또 반성과 쇄신을 한다고, 두 번째 비대위를 꾸렸다. 그런데 또 그대로다. 아무런 쇄신도 어떤 반성도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강성 팬덤을 업고 반성과 쇄신을 거부하는 처럼회를 극복하고 혁신의 길로 성큼성큼 가야 한다"며 "민생을 외면하고 대립과 갈등을 부추기는 강경 팬덤에 당을 맡기면 나라와 국민이 불행해진다"고 호소했다.

이어 "국민만 바라보는 민주당이 돼야 한다. 더 이상 국민 앞에 부끄러운 정당이 되어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hg3to8@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