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1일(화)

한국,제조업 경쟁력 세계 3위…산업연구원 "코로나19 버팀목 역할"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5.05 15:06   수정 2021.05.05 15:06:48
한국,제조업 경쟁력 세계 3위…산업연구원 "코로나19 버팀목 역할"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한국의 제조업 경쟁력이 독일, 중국에 이어 세계 3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충격 속에서도 우리 경제가 상대적으로 선방할 수 있었던 것도 이런 제조업 덕분인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연구원은 5일 펴낸 ‘한국 제조업 경쟁력, 코로나19 경제위기 버팀목’ 보고서에서 유엔산업개발기구(UNIDO)가 2018년 지표를 기준으로 지난해 7월 발표한 세계 제조업 경쟁력 지수(CIP)에서 우리나라는 전 세계 152개국 중 독일, 중국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UNIDO가 격년마다 발표하는 CIP는 1인당 제조업 부가가치, 제조업 수출액 등 8개 항목을 종합한 지수로, 국가별로 총체적인 제조업 경쟁력을 보여준다.

우리나라 제조업 경쟁력 순위는 1990년 17위에서 꾸준히 올라 지난해 처음으로 미국과 일본 등을 제치고 세계 3위에 올랐다. 이런 제조업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성장과 고용의 버팀목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연구원은 제조업의 성장기여도는 지난해 2분기 -1.6%포인트로 급락한 뒤 3분기 -0.2%P, 4분기 0%P를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 -0.8%P, 4분기 -1.0%P를 나타낸 서비스업의 성장 기여도를 2분기 연속 웃돈 수치다. 고용 측면에서도 제조업의 취업자 증감 정도는 전년과 비교해 일정했으나, 서비스업은 코로나19 발발 이후 급감했다.

한국 제조업이 코로나19 경제위기 속에서 버팀목 역할을 했다는 것은 세계 주요국에 비해서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산업연구원은 "주요 28개국 중에서 제조업 비중이 두 번째로 높은 우리나라는 위기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 성장률 감소 폭이 네 번째로 낮았고, 실업률 증가 정도 역시 28개국 중 여섯 번째로 낮았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세계 경제는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성장률(-3.3%)을 보였으나 한국의 성장률은 -1.0%였다.

우리나라 수출 증감률 역시 작년 4월 -25.6%로 저점을 찍은 뒤 빠르게 반등해 ‘V자형’ 회복 양상을 띠고 있는데, 이 역시 세계 최고 수준의 제조업 경쟁력에 기인한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