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1일(화)

바이든 "7월 4일까지 성인 70% 1회 이상 백신 접종 목표"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5.05 10:22   수정 2021.05.05 10:26:30
HEALTH-CORONAVIRUS/BIDEN

▲조 바이든 미 대통령(사진=로이터/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독립기념일인 7월 4일까지 미국 성인의 7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적어도 1회 맞도록 하겠다는 새로운 목표를 제시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한 연설에서 "터널 끝의 빛이 실제로 점점 더 밝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때까지 1억6000만 명이 면역에 필요한 접종을 완전히 끝내도록 하겠다는 목표도 내걸었다.

앞으로 두 달 남은 독립기념일은 바이든 대통령이 소규모 친구, 가족과 뒷마당에 모여 축하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바이러스로부터의 독립 시작’을 언급했던 날이기도 하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날까지 1억500만 명의 미국인이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쳤고, 성인의 55%인 1억 4700만 명이 최소 1회 접종을 했다.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속도가 빠른 편에 속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달성은 만만치 않다.



바이든 대통령의 새 목표를 달성하려면 두 달에 걸쳐 1회와 2회째를 포함해 총 1억 회 접종이 이뤄져야 한다.

미국의 하루 접종 횟수는 한때 300만 회를 넘었지만 현재 220만 회 수준으로 낮아진 상태다. 이는 대다수 성인이 1회차 접종을 마쳐 속도 자체가 점차 둔화된 요인과 함께 접종을 꺼리는 이들이 여전히 상당하다는 점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이를 의식한 듯 바이든 대통령은 접종을 망설이는 이들에게 초점을 맞추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현재 미국에서 사용 가능한 3종의 백신 중 2종은 이전 행정부 때 사용 승인이 난 것이라고 말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나 공화당 지지층 중 상당수가 접종 거부감을 나타낸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또 백신 접종이 가능한 곳을 찾을 수 있는 새로운 웹사이트와 문자 서비스 개시, 예약없이 곧바로 백신을 맞을 수 있는 약국 운영, 백신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예산 투입 등을 제시했다.

심지어 대형 식료품점과 협력해 할인 행사를 하고, 주요 스포츠 리그와는 경기장 내 백신 접종, 스포츠용품 할인과 티켓 증정 등 유인책까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12~15세 청소년에 대한 당국의 화이자 백신 사용 승인이 나는 대로 즉시 접종에 들어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은 현재 16세 이상에 긴급사용 승인이 난 상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내주 초까지 12~15세에게도 접종할 수 있도록 승인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상태다.

로이터는 "대통령의 새 목표는 7월 초까지 전체 미국 인구의 절반가량이 백신 접종을 받도록 하는 것이 된다"며 일부 미국인의 백신 기피 등 접종을 둘러싼 도전과제가 커지는 현실을 감안한 목표라고 평가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