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0일(월)

포스코건설, '클린오션봉사단' 출범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16 17:04   수정 2021.04.16 17:04:21

"해양경찰청과 환경 정화 기여"…해양 정화 활동 참여

clip20210416164015

▲포스코건설과 해양경찰청이 지난 15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한 ‘클린오션봉사단’ 출범식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최지혜 기자] 포스코건설과 해양경찰청은 인천 등 전국 4개 해안 대상으로 환경 정화 활동을 펼치는 ‘클린오션봉사단’을 출범시켰다.

16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클린오션 봉사는 지난해 11월 체결한 해양환경 보전 업무협약 6대 과제 중 하나인 해양 정화 활동의 핵심 사업이다.

이에 따라 전날 인천·삼척·울산·새만금지역 해안 인근의 포스코건설 공사 현장과 지역 해양경찰서 합동 봉사단이 비대면 방식으로 발대식을 개최하고 세부활동 계획을 확정했다.

포스코건설은 지역 해양경찰서와 함께 해당 지역의 수중이나 연안 쓰레기 정화를 실시하고 기름오염 제거 등의 활동을 전개한다.대규모 작업이 필요할 경우 건설현장에서 사용하는 굴삭기,트럭 등의 중장비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포스코건설은 해양경찰청이 운영 중인 ‘명예해양환경감시원’으로 참여해 정화 활동을 수행했을뿐만 아니라 해양환경 저해 행위를 감시하고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다양한 시민 의견을 수렴해 건의하는 등 적극적인 환경 보전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해양경찰청이 함께한 덕분에 이전보다 다양하고 폭넓은 해양환경 보전활동이 가능해졌다"며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는 해양 보전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기업 시민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클린오션봉사단을 창단해 전국 현장 인근 지역으로 활동 범위를 확대하고 있는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해양경찰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향후 청소년 대상 해양환경 교육 및 국민 인식개선을 위한 SNS홍보, 해양자율방제대 노후 방제창고 신축 지원, 해양오염예방 UCC 공모전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jihyec@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