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2일(수)

‘액면분할‘ 카카오, 15일 거래 재개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15 08:47   수정 2021.04.15 09:11:00
2021020901000524800022531

▲카카오 CI.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카카오 주식이 액면분할을 마치고 15일 거래가 재개되는 가운데 주가 향방에 관심이 쏠린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는 주식 액면가를 500원에서 100원으로 쪼개는 분할(1주→5주)을 마치고 이날부터 거래를 재개한다.

앞서 카카오는 액면분할을 앞두고 12∼14일 사흘간 거래가 증지됐다.

직전 거래일인 9일 신고가인 55만8천원에 거래를 마친 카카오의 1주 가격은 액면분할로 11만1600원으로 바뀐다.

액면분할이 주식 거래를 활성화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향후 주가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전망이 나온다.

카카오는 지난 2월 25일 액면분할을 공시한 이후 주가가 15% 상승했다. 최근 카카오모빌리티와 구글의 협력이 가시화되고 지분 일부를 보유한 두나무가 미국 증시 상장을 추진한다는 소식 등에 힘입어 카카오 주가는 더 탄력을 받는 양상이다.



김동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카카오의 지배구조는 유기적으로 변화하며 성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비트코인 거래액 급증으로 두나무의 지분가치(21.3%)가 부각되고 있다"며 "투자가치 현실화에 따른 커머스, 웹툰 등에 대한 재투자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민아 대신증권 연구원은 "2020년 카카오의 비용은 전년 대비 다소 증가했으나 견조한 매출 성장이 이를 모두 상쇄하고 이익 성장을 이끌었다"며 "2021년에도 이런 추세는 지속될 전망"이라고 판단했다.


yhn7704@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