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4일(수)

8일 오후 6시까지 334명 확진, 전날보다 84명 늘어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8 20:32   수정 2021.03.08 20:32:46

-경기 141명-서울 74명 등 수도권 235명, 비수도권 99명



붐비는 해외출국 선별진료실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해외출국 선별진료실 앞에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8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늘어났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3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50명보다 84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35명(70.4%), 비수도권이 99명(29.6%)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41명, 서울 74명, 광주 32명, 인천 20명, 충북 14명, 부산 12명, 강원·충남 각 11명, 울산 7명, 대구 3명, 전북·전남·제주 각 2명, 대전·경북·경남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00명 안팎에 달할 전망이다.

전날에는 자정까지 96명 늘어 최종 346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올해 들어 서서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설 연휴(2.11∼14) 직후 집단감염 여파로 600명대까지 급증했다가 최근 300∼400명대로 다소 내려온 상태다.

최근 1주일(3.2∼8)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44명→444명→424명→398명→418명→416명→346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399명꼴로 나왔다.

이 중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381명으로, 거리두기 2단계(전국 300명 초과) 범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직장과 병원, 볼링장 등 일상감염이 이어지는 데다 학교에서도 집단발병이 확인되면서 확산세가 언제든 더 거세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주요 사례를 보면 경기 안성시 축산물공판장과 관련해 현재까지 50명이 확진됐고 서울 강동구의 한 고등학교에선 학생 15명, 제주의 한 고등학교에서는 4명이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부산 서구의 한 종합병원 사례에서는 환자와 종사자 등 7명이 감염됐고, 제주시 볼링장과 관련해선 6명이 확진됐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