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4일(수)

신한은행, CBDC 대비 디지털화폐 플랫폼 시범구축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8 09:54   수정 2021.03.08 09:54:41

개인·가맹점 CBDC 활용 결제·송금·환전·충전 등 지원

플랫폼 화면 CBDC_결제

▲신한은행 디지털화폐 플랫폼 CBDC 결제 화면.

[에너지경제신문 송두리 기자] 신한은행은 한국은행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을 대비해 LG CNS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화폐 플랫폼의 시범 구축을 완료했다.

신한은행은 한은이 CBDC를 발행할 경우 디지털화폐의 원활한 시중 유통과 사용을 위한 중개기관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중개기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화폐 플랫폼을 시범 구축했다고 8일 발표했다.

디지털화폐 플랫폼은 △가상의 한은이 CBDC를 발행해 중개기관에 유통 △중개기관인 신한은행은 발행된 CBDC를 개인에게 지급 △개인·가맹점은 발행된 CBDC를 활용해 조회, 결제, 송금, 환전, 충전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거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토큰형(거래별 데이터 관리)방식으로 구축됐다.

또 CBDC의 발행 형태를 개인이 보유한 원화 잔액에서 환전해 사용하는 일반자금과 특정 목적으로 정부 및 지자체에서 교부하는 재난지원금으로 구분하고 자금별로 원장을 별도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재난지원금은 사용처를 한정하거나 사용 기한도 설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시범 구축은 LG CNS의 블록체인 기술력과 노하우를 이용해 가능했다. LG CNS는 블록체인 사업 관련 국내 최다 수준의 개발 이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한은, 한국조폐공사와 협력해 금융거래에 특화된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 신한은행과 LG CNS는 향후 블록체인 기술 기반 공동 연구 개발을 지속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CBDC의 중요성이 높아진 만큼 국내외 상황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며 "이번 구축된 플랫폼을 확장해 은행 내부 시스템에도 적용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