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4일(수)

차기 대권주자 누구? "이재명 27%·이낙연 12%·윤석열 9%"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4 21:22   수정 2021.03.04 21:22:04
차기 대권주자

▲(왼쪽부터)윤석열 검찰총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지율 격차가 좁혀지고 있다.

4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는 지난 1∼3일 전국 18세 이상 100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이재명 지사가 27%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12%, 윤석열 총장은 9%였다.

이재명 지사의 지지율은 1주일 전 조사보다 1%p 감소했다.

반면 이낙연 대표와 윤석열 총장은 각각 1%p, 2%p 상승했다. 이낙연 대표의 지지율은 4주 만에, 윤석열 총장의 지지율은 7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했다.

적합한 인물이 없다거나 모른다고 태도를 유보한 응답자는 33%로 전주보다 3%p 줄었다.

진보진영의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재명 지사가 32%로 전주보다 4%p 줄었다. 이낙연 대표의 지지율은 1%p 오른 16%였다. 선택지에 새로 들어간 정세균 총리는 4%로 나타났다.



보수진영 대선후보 가운데 윤석열 총장의 지지율이 1%p 오른 13%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11% △무소속 홍준표 의원 10%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6% 순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4% △국민의힘 21% △정의당 6% △국민의당 4% △열린민주당 3% 순이었다.

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서울에서는 민주당 29%, 국민의힘 21%였고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민주당이 32%, 국민의힘이 28% 지지를 받았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claudia@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