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5일(목)

동심도 온라인에서만...디즈니 오프라인 매장 60곳 폐쇄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4 15:02   수정 2021.03.04 15:02:14
Walt Disney World Anniversary

▲디즈니월드.(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유예닮 기자] 디즈니가 온라인 쇼핑에 대한 투자 확대를 위해 북미에 위치한 오프라인 매장 60곳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현재 디즈니가 전 세계에 운영 중인 오프라인 매장은 약 300여개소로, 이번 결정으로 인해 전체의 20%에 달하는 매장이 문을 닫게 됐다고 보도했다.

디즈니 측은 미국 외에 유럽 매장 감축도 논의 중이다. 다만 중국과 일본 매장은 그대로 운영할 방침이다.

이번 결정은 최근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가는 소비 추세를 반영한 것이다.

디즈니 측은 "소비자가 인터넷 쇼핑을 더욱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코로나19 사태도 터지면서 구매 성향이 달라졌다"라며 "이제는 디즈니 상품에 좀 더 유연하고 연결된 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온라인 쇼핑을 구축하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사람들이 자택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디즈니 오프라인 매장은 물론 월마트와 메이시스 백화점 등의 대형 오프라인 쇼핑몰의 매출도 급감했다.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오프라인 매장을 줄이는 대신 디즈니 앱과 인터넷 쇼핑 홈페이지를 대대적으로 개편한다는 것이 디즈니의 계획이다.

이를 위해 디즈니는 최근 몇 년간 미국 소매유통 업체인 ‘타깃 ’(Target)이나 중동의 알샤야 그룹 등으로 판매를 확장한 바 있으며, 지난해 11월에 호주와 뉴질랜드, 인도에서 온라인 쇼핑몰을 개설하기도 했다.

한편 디즈니가 확장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디즈니뿐만 아니라 픽사, 마블, 스타워즈 등 더욱 다양한 캐릭터 상품을 고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예술가와 협력해 제작한 상품이나 옷, 고급 인테리어 제품, 소장 용품 등도 구비할 예정이다.


yyd0426@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