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8일(일)

국민의힘 경선결과 이변속출…나경원 서울 2위·이언주 부산 3위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4 09:46   수정 2021.03.04 10:17:15

2021030400020016290.jpeg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ㆍ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국민의힘 유튜브)


[에너지경제신문 안효건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국민의힘 후보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선출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4일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오 후보는 41.64% 득표율로 나경원(36.31%), 조은희(16.47%), 오신환(10.39%) 후보를 눌렀다.

부산시장 후보로는 박형준 후보가 53.40% 득표율로 낙승을 거뒀다. 양강으로 평가받았던 이언주 후보는 21.54%를 기록해 박성훈 후보(28.63%)에 뒤졌다.

이번 경선은 지난 2∼3일 응답자의 지지 정당 구분 없이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서울시장 경선에서는 나경원 전 의원이 여성가산점 10%에 불구하고 오세훈 후보가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오 후보는 ‘제3지대 단일후보’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최종 단일화 경선을 시도할 예정이다.


hg3to8@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