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금)

파우치 "세가지 백신 모두 안전하고 효과적...빠르게 접종하라"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1 13:41   수정 2021.03.01 13:41:09
코로나 백신 사진 연합

▲코로나 백신(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미국이 확보한 세 가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모두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며 신속하게 접종하라고 조언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28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 NBC방송, CNN 방송 등에 출연해 미국 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세 가지 백신 모두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면서 "이제 매우 효과적인 3개의 백신을 갖게 됐다. 그게 무엇이든 가장 먼저 확보할 수 있는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다른 백신을 구하기 위해 기다리거나 백신 접종을 지연시키지 말라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세 백신은 진짜로 꽤 효과적이다. 나는 앞서 승인받은 모더나 백신의 접종을 마쳤다"면서 "J&J 백신이 있는 접종 장소에 가게 됐다면 조금도 망설이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가 아직 접종하지 않은 상태에서 J&J백신을 맞거나 다른 백신을 기다리거나 하는 선택권을 갖고 있다면 나는 어떤 백신이든 가장 신속하게 맞을 수 있는 백신을 선택했을 것"이라면서 "최대한 많은 사람이 빠르게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간단한 이유 때문"이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특히 J&J백신에 대해 "좋은 뉴스이다. 한번만 맞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 내 고등학생은 올해 가을, 초등학생은 이르면 올해 연말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파우치 소장은 NBC 방송에서 "초등학생들이 접종 가능하다고 말할 수 있는 충분한 데이터를 언제 얻을 수 있을지 현실적으로 예측한다면, 빠르면 올해 연말이나 내년 1분기가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고등학생들에게는 올가을쯤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하게 (가을) 개학 첫날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거의 비슷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은 3개의 백신을 어린이들에게 안전하게 접종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학교가 대면 수업을 위해 안전하게 등교를 재개하기 전에 교사와 학생들이 백신을 어느 정도 접종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쟁이 격화하고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100일 이내에 등교를 약속했지만, 모든 교사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채 학교에 가야 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