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월)

정치계 "1호가 될 수 있다"?…백신접종 논란가열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2.23 17:17   수정 2021.02.23 17:17:03
사흘 뒤면 '실전'…백신 접종 예행연습

▲1호 접종을 앞둔 백신 접종 예행연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안효건 기자] 코로나19 백신을 두고 정가에 이른바 ‘1호 논쟁’이 불고 있다. 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을 종식시키기 위해 정치권에서 1호 접종자가 나와야 한다는 주장에서다.

논란은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촉발시켰다. 유 전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스트라제네카, 대통령이 먼저 맞아야 불신 없앨 수 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그는 글을 통해 일부에서 제기된 백신불신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권 실세들이 자초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같은 유 전 의원 발언에 대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 불안을 오히려 증폭시키는 무책임한 술수"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렇게 국민건강이 걱정되면 당신과 내가 먼저 백신접종을 하자"고 제안했다.

여기에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도 논란에 가세했다.

안 후보는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AZ에 대한 불신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서라면, 그리고 정부가 허락한다면, 제가 정치인으로서 또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먼저 AZ 백신을 맞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에 대해서도 "다른 창의적 방안없이 밤새 궁리한 것이 고작 숟가락 얹기 입니꽈?"라고 꼬집은 뒤 "따라쟁이 아류 정치인이 성공한 예를 저는 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논란은 23일까지 이어졌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꼭 대통령 1호 접종이 아니라도 방역 당국을 신뢰하고 백신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정치권이 솔선수범할 필요가 생겼다"며 "만약 그런 상황이 닥치면 제일 앞줄에 서겠다"고 밝혔다.

고민정 민주당 의원도 "백신접종은 원칙대로 순차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을 끌어들여 마치 불안감에 접종하지 못하는 것처럼 정쟁화시켜선 안된다"고 촉구했다. 이어 "끝내 백신을 믿지 못하겠다면 저라도 먼저 맞겠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hg3to8@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