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월)

與 국정원 의혹으로 ‘박형준’ 정조준…"선거용이냐" 논쟁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2.23 16:50   수정 2021.02.23 16:50:50
대화나누는 김태년 홍익표

▲대화나누는 김태년 홍익표.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안효건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었던 박형준 부산시장 경선후보를 향해 부산시민에게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형준 후보의 부정이 사실이라면 스스로 무능한 ‘허수아비 정무수석’이었음을 고백한 것이고 사실이 아니라면 닳고 닳은 ‘천하의 거짓말쟁이’인 셈"이라고 옭아맸다.

강 대변인은 "박 후보에게 최소한의 책임감이 남아있다면 부산 시민과 국민 앞에 진실을 고백해야 한다. 그리고 지난 정부의 과오에 대해서도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국정원 데이터베이스를 탈탈 털었던 국정원 적폐청산 수사에서도 사찰 문제는 나왔었고 그때 참고인 조사도 받은 적이 없다"며 "국회의원 사찰은 더욱 더 금시초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거 앞두고 왜 국정원 고위 관계자가 일부 언론에 미리 이런 정보를 주었는지, 그가 누구인지부터 밝혀라. 이야말로 국정원의 정치 개입 아니면 무엇이겠냐"며 "괜히 엄한 사람 덮어씌우려 한다면 역풍이 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에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거가 불법사찰의 책임을 회피하는 방패막이 돼선 안 될 것"이라며 국민의힘을 향해 "진실을 고백하고 진상 규명에 앞장서라"고 요구했다.

강 대변인도 "물귀신 작전, 물타기 작전 등 정쟁보다 진상규명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뒤 정보공개 청구와 진상규명 특별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hg3to8@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