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토)

민간 에너지기업, 잇단 조단위 자금 조달…친환경 투자 박차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2.17 16:21   수정 2021.02.17 16:48:40

LG화학·SK, ESG채권 발행 규모 1조 넘어
한화솔루션, 1조2천억 유상증좌

에너지사

▲국내 주요 에너지 기업 본사. 각 사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민간 에너지 기업들이 최근 잇따라 조 단위 자금을 조달, 대규모 친환경 사업 투자에 나선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 한화솔루션, (주)SK 등은 ESG채권 발행 또는 유상증자 등 방식으로 조 단위 투자금 마련을 추진 중이다. 조달 자금은 친환경 사업 강화를 위한 투자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환경과 사회, 지배구조를 뜻하는 ESG는 기업이 얼마나 투명하게 운영되는지를 나타내는 비재무적 요소다. 전 세계적으로 탈탄소·온실가스 감축 등 친환경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면서 기업들을 평가하는 기준으로 자리잡고 있다. 투자자가 기업 가치를 평가할 때 기업이 내는 수익 뿐 아니라 수익을 내는 과정이 환경이나 사회에 해를 끼치지 않는지 등을 확인하는 지표로 쓰인다.

LG화학은 ESG채권 8200억원과 일반 회사채 3800억원을 포함한 총 1조2000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한다고 공시했다. LG화학이 이번에 발행한 회사채는 일반기업이 발행하는 ESG채권은 물론 회사채 총 발행 규모 면에서 역대 최대치다.

LG화학은 ESG채권으로 조달하는 8200억원의 자금을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한 재생에너지 전환 투자 △친환경 원료 사용 생산 공정 건설 △양극재 등 전기차 배터리 소재 증설 △소아마비 백신 품질관리 설비 증설 △산업재해 예방 시설 개선 및 교체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한 금융지원 등에 전부 사용할 계획이다.

한화솔루션은 지난해 말 1조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유증 대금을 포함한 조 단위 투자로 오는 2025년까지 매출 21조원과 영업이익 2조3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태양광 모듈 제조 분야를 선점하고자 페로브스카이트 등 차세대 태양광 소재의 연구·개발(R&D)에 투자를 확대한다. 또 태양광 모듈과 에너지 저장장치(ESS)를 결합해 판매하는 고부가 가치 사업도 강화한다. 또 미국·유럽 등에 태양광 발전소를 개발·건설·매각하는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에 투자할 계획이다.

□ 민간 주요 에너지 기업 자금조달 계획

기업명조달 사용 계획규모
LG화학친환경  원료 사용 생산 공정 건설
    Co2 배출 감축위한 대생E 전환 투자
    양극재 등 전기차 배터리 소재 증설
1억2000억
한화솔루션태양광  소재 연구개발 투자
    미국+유럽에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
1조2000억
SK미국 플러그파워 지분 취득 채무 상환2500억
(주)SK는 지난 16일 총 2500억원 규모의 ESG채권 발행 수요예측을 진행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 수요예측에 총 1조원의 뭉칫돈이 몰렸다.

(주)SK는 이번 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미국 수소 기업 플러그파워의 지분을 취득하는 데 쓴 채무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다. SK그룹은 올해 초 미국 플러그 파워에 약 1조6000억원을 투자해 지분 9.9%를 가지면서 최대 주주 자리에 올라섰다.

플러그파워는 △수소 사업 밸류체인 내 차량용 연료전지 △수전해 기술 △액화수소플랜트 및 수소 충전소 건설 기술 등 SK그룹이 추진하는 수소에너지와 관련된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SK그룹은 내년 합작법인을 설립해 아시아 수소 시장에 공동 진출할 계획이다.

국내 주요 기업들의 ESG채권 발행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 올해 들어 대기업과 일부 공기업이 발행한 ESG채권은 2조3980억원에 달한다. 투자업계에서는 올해 상반기까지 100개 기업이 ESG채권을 발행한다고 전망했다.

김은기 삼성증권 연구원은 "ESG회사채 발행은 이달에도 지속되겠다. 총 1조원 이상 발행돼 이달까지 발행물량이 최근 2년치 연간 발행물량보다 많을 전망"이라며 "특히 탄소배출이 많은 산업군위주로 ESG회사채 발행이 증가하면서 올해 연간 10조원 규모가 예상된다"고 바라봤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