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7일(토)

이낙연 페북 반격 "적극재정 중요" 홍남기 '화수분' 발언 비판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3 12:41   수정 2021.01.23 12:41:53
국가경제자문회의에서 발언하는 이낙연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세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전날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손실보상 제도화와 관련해 ‘재정은 화수분이 아니다’라며 부정적 입장을 나타낸 것에 대해 비판했다.

이 대표는 2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겪으며 공동체가 상처받고 있다"며 "상처를 회복하며 미래로 도약하려면 재정의 적극적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동시에 민간의 연대와 상생의 노력도 필요하다. 자발적 참여를 통한 사랑 나누기, ‘이익공유’를 제안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전날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손실보상 제도화와 관련해 ‘재정은 화수분이 아니다’라며 재정 여건을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한 비판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우리는 코로나19를 겪으며 ‘우분투’(ubuntu·‘당신이 있어 내가 있다’는 뜻의 아프리카 반투족 표현)를 체험했다. 나의 안전도 나 혼자서는 지킬 수 없다는 것"이라며 "방역에서 체험한 ‘우분투’를 회복과 도약에서도 생각하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플랫폼 기업 단체들과 진행한 간담회를 언급하며 "플랫폼 기업들은 협력업체들과 이미 상생의 이익공유를 실천하고 있다. 감사하다"며 "인센티브를 제도적으로 강화하는 새로운 틀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