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4일(목)

대한전선, 영업익 515억…11년만에 최대 수준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2 21:48   수정 2021.01.22 21:48:20
대한전선 당진공장

▲대한전선 당진공장.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대한전선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2009년 이후 11년 만에 최대 수준인 515억원을 달성했다.

대한전선은 지난해 별도 기준 매출 1조4483억원, 영업이익 515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2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도보다 3.8%, 영업이익은 99% 증가했다.

대한전선은 지난해 영국과 덴마크, 네덜란드 등 유럽 시장에서 수주가 늘었고 초고압 케이블 위주의 고수익 제품 수주가 영업이익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률도 지난 2019년 1.9%에서 지난해 3.6%로 개선됐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도 전사 비상경영을 통해 안정적으로 해외 프로젝트를 수행했다"며 "경쟁력이 높은 지중 전력망 사업뿐 아니라 해상 풍력과 수상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도 역량을 집중해 실적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