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6일(화)

에너지경제

10대 건설사 주택사업 성적표는?…대우건설, 3만2188가구 1위

박경민 min@ekn.kr 2020.12.03 16:32:35

 

clip20201203163057


 

[에너지경제신문 박경민 기자] 올해 10대 건설사들 중 대우건설이 가장 많은 공급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10대 건설사는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총 14만3895가구의 주택을 공급했다. 대우건설이 3만2188가구를 공급해 1위를 기록했고 이어 GS건설(2만4606가구), 현대건설(1만9421가구), 롯데건설(1만9292가구), HDC현대산업개발(1만3670가구), 포스코건설(1만1가구) 순으로 공급량이 많았다.

연초 목표 대비 달성률은 대우건설과 GS건설은 95%를 기록했지만 포스코건설, 대림산업, 삼성물산 등은 50%에도 미치지 못했다. 다만 이들 건설사는 이달 전국 85곳에서 총 7만5942가구(오피스텔 및 도시형생활주택, 임대, 신혼부부희망타운 등 제외)를 공급할 계획이어서 목표 달성률이 높아질 가능성은 있다.

대우건설은 올해 10대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주택을 공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11월까지 3만2188가구를 공급해 목표치 3만4000가구의 약 95%를 달성했다. 대우건설은 연말까지 푸르지오 더 센트럴(592가구)과 대구서성로(368가구)등 960가구를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clip20201203162924

▲대우건설이 지난 5월 경기도 광명시에 공급한 광명 푸르지오 센트베르 투시도

대우건설 관계자는 "연초에 코로나19의 여파로 분양시기가 뒤로 밀리기는 했지만 사이버 견본주택 오픈 등 시대 맞춤형 사업으로 발빠르게 전환했기에 가능했다"며 "계획물량이 진행되지 않은 단지도 있지만 도급계약과 일반시행사업을 통해 꾸준히 공급물량을 늘려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 상황에 따라 12월 공급이 더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GS건설도 2만4606가구를 공급하며 공급 목표치 95%를 달성했다. 남은 12월 공급이 예정대로 진행되면 GS건설은 목표치 2만5641가구를 뛰어 넘게 된다. GS건설은 이달 강릉자이파인베뉴(918가구), 봉담자이라피네(750가구), 판교밸리자이(632가구), 송도자이크리스탈오션(1503가구)등 4곳을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1만9421가구를 공급해 공급목표치 88%를 달성했다. 이달 힐스테이트 용인 둔전역(1721가구), 힐스테이트 봉담(1004가구), 힐스테이트리슈빌 강일(445가구) 등이 차질없이 공급되면 목표를 채우게 된다.

롯데건설은 초기 예상한 공급물량(2만2120가구)의 1만9292가구를 공급하며 목표치 87%를 달성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성수동 지역주택 2차, 의정부 주상복합, 둔촌주공 재건축 등이 미뤄져 초기 공급량 56%를 달성하며 1만3670가구를 공급했다.

반면 포스코건설, 대림산업, 삼성물산 등은 초기 목표한 실적의 반도 달성하지 못했다. 포스코건설은 1만 1가구를 공급했다. 올해 초 목표 공급량을 2만4000가구로 잡았지만 41%를 공급하는데 그쳤다. 이달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인천 청천1구역(1539가구)·대구파동강촌2구역(1299가구), 군산 디오션시티 2차(771가구) 등이 있지만 목표 달성은 어려울 전망이다.

대림산업은 올해 2만1935가구 공급을 계획했지만 목표치의 36% 수준인 7941가구를 공급하는데 그쳤다. 연초 계획했던 서울 서초구 방배6구역(1131가구)과 안양 덕현지구 재개발(2886가구) 분양 일정 차질이 뼈아팠다.

이 밖에 SK건설은 올해 7988가구를, 현대엔지니어링은 5952가구를 각각 공급했다. 삼성물산도 계획했던 4개 단지 가운데 두 단지(2836가구)만 공급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