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6일(화)

에너지경제

코스피 상장사 4분기 실적 기대…영업이익 60%↑ 예상

이지현 ghyun@ekn.kr 2020.11.29 11:01:55

7896.jpg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지현 기자] 코스피 상장사의 올해 4분기 실적이 개선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29일 코스피 상장사 167곳의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추정치가 지난 27일 기준 33조5천86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인 20조9천750억원과 비교해 60.1% 증가한 수치다.

증권사들의 실적 예상치도 높아지고 있다. 코스피 상장사 167곳의 4분기 영업이익 예상 추정치는 3개월 전보다 6.9% 늘어난 31조4천231억원을 기록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의 실적개선 기대감이 코스피 전체 실적 예상치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작년 4분기보다 41.9% 증가한 10조1611억원이다. 3분기에 이어 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넘을 수 있다는 전망에 무게가 실렸다.

SK하이닉스 역시 실적 전망이 긍정적이다.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반도체 불황에 타격받은 작년 4분기보다 267.2% 늘어난 8667억원이다.

이밖에 LG화학의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8176억원으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관련 일회성 비용이 반영된 지난해 동기보다 4225.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SDI(1천476.5%), 네이버(244.1%), 셀트리온(113.1%), 카카오(79.8%), 현대차(52.7%) 등 시가총액 상위권에 포진한 여러 기업의 영업이익 증가율 전망치가 높았다.

작년 4분기 대비 영업이익 대폭 증가가 예상되는 기업은 LG상사(2천59.3%), 삼성SDI(1천476.5%), 금호석유(975.1%), 일진머티리얼즈(822.6%), 대한유화(488.8%), LG전자(466.5%), S-Oil(466.0%) 등이다.

흑자전환될 기업은 LG디스플레이, 이마트, 한화솔루션, 현대제철, 대한항공, 한국전력 등으로 예상됐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타격이 큰 관광, 레저, 화장품 등의 업종은 대체로 4분기 실적 전망이 어두운 편이다.

작년 4분기에 적자를 낸 제주항공, 하나투어와 흑자였던 CJ CGV, 강원랜드, GKL 등은 모두 적자 전환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외에도 호텔신라(-93.6%), 아모레G(-60.2%), 애경산업(-48.2%), 신세계(-45.2%) 등은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코스피 상장사 167곳의 4분기 순이익 추정치는 작년 동기보다 718.0% 증가한 23조원, 매출액 추정치는 0.1% 증가한 439조2천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