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7일(일)

에너지경제

호날두 코로나 무증상 감염...'메호대전' 출전 불투명

신유미 기자 yumix@ekn.kr 2020.10.14 15:14:27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신유미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포르투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

포르투갈축구협회는 13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호날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현재 격리 중이라고 AP,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전했다. 이에 따라 호날두는 14일 예정된 스웨덴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경기에 출전하지 않는다.

협회의 발표는 포르투갈이 11일 프랑스와 UEFA 네이션스리그 조별리그 경기(0-0무)를 치른 지 이틀만에 나왔다. 호날두는 프랑스전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협회는 호날두가 아무런 감염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면서도 언제 확진된 것인지 밝히지 않았다. 다만 페르난두 산투스 대표팀 감독에 따르면 호날두는 12일 밤 양성 판정을 받아 격리를 시작했으며 13일 재검사를 받았다.

산투스 감독은 "호날두가 아무 증상도 보이지 않았다"며 "어떻게 자신이 코로나19에 걸리게 됐는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사진= 호날두 트위터 갈무리



호날두는 12일 대표팀 동료들과 함께 식사를 하며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리기도 했다. 그의 코로나19 확진에 따라 다른 선수들도 모두 검사를 받았지만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호날두는 당분간 소속팀 유벤투스(이탈리아) 경기에도 나설 수 없게 됐다. 17일 크로토네와 치르는 프로축구 세리에A 4라운드 원정경기, 20일 디나모 키예프와의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 출전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메호대전’ 출전도 불투명해졌다. 유벤투스는 이달 28일과 12월 8일 리오넬 메시가 뛰는 FC 바르셀로나와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를 앞두고 있다.

호날두와 메시가 이 대회에서 만나는 것은 약 9년 6개월 만으로 많은 팬들의 이목이 쏠리지만, 호날두의 몸 상태와 추후 검사 결과에 따라 첫 맞대결에서는 만남이 불발될 가능성도 있다.

앞서 네이마르와 킬리안 음바페, 폴 포그바, 파울로 디발라,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회복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