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나유라 기자

ys106@ekn.kr

나유라 기자기자 기사모음




블랙핑크가 왔다...2분기 흑자낸 YG PLUS, 하반기 기대감도 ‘쑥’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0.08.11 17:18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 YG PLUS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2분기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최근 블랙핑크 등 주요 아티스트의 활동이 본격화되는 만큼 하반기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YG PLUS는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 270억8500만원, 영업이익 6억3200만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1.04%, 72.78% 감소했다.

다만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액은 40.27% 늘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회사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올 2분기 실적은 전년동기대비 감소했으나, 음악사업과 골프사업의 꾸준한 성장으로 분기 영업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YG엔터의 음반, 음원유통과 굿즈, 광고사업을 전담하고 있는 YG PLUS는 최근 아티스트의 활동이 본격화됨에 따라 하반기부터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블랙핑크가 지난 6월 말 컴백한데 이어 오는 10월 정규 앨범 발매를 준비 중이다. 여기에 올해 최고의 신예로 꼽히는 트레저가 최근 데뷔를 마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최근 골프 수요가 늘고 있어 부킹 플랫폼과 시뮬레이터 사업 성장도 기대된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회사 측은 "올 상반기까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3분기부터는 아티스트의 활발한 활동에 힘입어 음원유통, 굿즈, 광고 등 주력사업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