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9일(일)

에너지경제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등에 1936억 투입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2020.07.09 16:15:23

백신 개발 관련 실험하는 연구원들

▲지난 8일 오전 서울 관악구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연구원들이 백신 개발 관련 실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산 치료제·백신 개발 등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 1936억원을 투입한다. 완치자의 혈장을 활용한 혈장 치료제와 족제비를 통해 효과가 입증된 항체 후보 물질 등 국내 치료제 연구도 8월 전 국내외 임상 시험에 들어가게 된다.

정부는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4차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치료제·백신 등 개발 관련 추경예산 집행계획’을 논의했다.

구체적인 집행 계획을 보면 △ 치료제·백신 개발 1115억원 △ 방역물품·기기 고도화 357억원 △연구·생산 기반(인프라) 구축 391억원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등 지원 73억원 등이다.


◇ 임상시험 지원 940억·K-방역 국제표준화 30억 투입

먼저 정부는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항체 및 혈장 치료제, 백신 3대 플랫폼 기술 등을 개발하는 기업의 단계별(1∼3상) 임상시험에 940억원(치료제 450억원·백신 490억원)을 지원한다.

또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는데 투입되는 50억원을 비롯해 후보물질의 효능과 독성평가를 하는 전 임상 단계에는 175억원을 투입한다.아울러 방역물품 및 기기 고도화를 위해 통기성이 좋은 방호복과 초고속 PCR(유전자증폭검사) 등을 개발하는데 222억원, 방역장비·진단기기의 국산화·고도화 기술개발 지원에 135억원을 각각 지원한다.

연구·생산 기반 구축과 관련해서는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43억원), 국가보건의료연구 인프라 구축사업(163억원), 치료제·백신 신속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36억원), 치료제·백신 신속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36억원), 백신글로벌산업화 기반 구축(49억원) 등의 분야에 예산을 배정했다.

이밖에도 감염병 의료기술 근거생성 연구(8억원), K-방역 국제표준화(30억원), 치료제·백신 등 바이오 분야 특허 연계 연구개발(R&D) 전략 지원 (35억원) 등에도 예산을 배분했다.


◇ 혈장치료제 1상 면제 등 임상시험 신속 진행 지원

지원단은 이날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대책의 추진 상황도 점검했다.

정부는 치료와 임상시험을 병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임상시험 실시기관과 감염병 전담병원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 3개가량을 ‘국가 감염병임상시험 센터’로 지정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임상시험 조기 진입과 제품화 지원을 위해 임상시험계획(IND) 신속 심의체계를 구축하는 등 관련 규제의 혁신도 추진하고 있다.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녹십자는 혈장치료제를 개발하는데 1상 면제가 협의됐다"며 "빠르면 8월 전에 2상부터 들어가고, 연말까지 치료제를 만드는 쪽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셀트리온은 족제비 모델에서 (치료제의) 효과가 좋게 나와 글로벌 임상을 영국과 준비 중"이라면서 "8월 전에 1상에 들어가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및 제품화 지원책과 관련, 응급환자를 대상으로 1시간 이내에 결과 도출이 가능한 응급용 선별검사 진단시약 긴급사용이 현재까지 3건 승인됐고, 8∼9건이 승인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시설·장비, 연구개발 서비스, 빅데이터 제공 체계를 확립해 민간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업 애로사항 해소 지원센터’를 운영해 5월부터 현재까지 47개 기업의 심층 상담을 했다고 전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안전성과 유효성을 갖춘 국산 치료제와 백신을 빠르게 개발할 수 있도록 공모기간 단축 등을 통해 추가경정예산 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