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0일(수)



카리스 ‘전기차 충전기·도로 개발’ 등 우크라 사업 참여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19.11.07 16:40

사진=카리스 제공

▲7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에서 전기차 충전기 설치와 도로 현대화 사업에 대한 합의각서를 체결한 스타브니우크(왼쪽) 우크라이나 국영금융공사(SFII) 사장, 유철(가운데) 카리스 대표, 블라들렌(오른쪽) 소크라 투자그룹 파트너(사진=카리스)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글로벌 플라스틱 가드레일 기업인 카리스가 우크라이나 전기차 충전소 내 충전기 설치와 도로 개발 사업에 적극 참여한다.

카리스는 7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키예프 국제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이노베이션 마켓 행사’에서 ‘우크라이나 내 전기차 충전소 설치와 도로 현대화 사업’에 대한 3자간 합의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규모가 1조6000억원(14억달러)에 달하는 이번 사업에는 유철 카리스 대표와 스타브니우크 우크라이나 국영금융공사(SFII) 사장, 블라들렌 소크라 투자그룹 파트너가 뜻을 모았다.

이번 합의각서의 주요 내용은 △우크라이나 내 전기차 충전소 800곳에 충전기 6800개 설치 △우크라이나 도로 현대화 사업 등이다.

합의각서 내용과 별개로 충전소 부근에 카리스 PVC 가드레일을 함께 설치한다는 내용도 거론됐다.



이를 위해 카리스는 우크라이나 법인인 ‘카리스우크라이나(가칭)’를 설립하기로 했다. 카리스는 해당 법인 지분의 44%를 갖기로 했다. 최대 지분을 가지는 만큼 법인 대표 역시 유철 대표가 맡게 됐다.

우크라이나 사업에는 미국의 자산 관리 및 투자 자문 회사인 LDJ 캐피탈의 데이비드 드레이크도 함께 참여한다.

향후 흑해와 발트해를 연결 짓는 도로공사(우크라이나 부문 50억 달러)에도 참여할 계획이라는 게 카리스의 설명이다.

유철 대표는 "중앙아시아를 넘어 서유럽까지 카리스의 영역이 확장돼 감회가 새롭다"며 "연내 우크라이나 법인을 설립한 뒤 사업을 즉각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년 초 전기차충전소 사업을 시작해 2년 내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