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목)
에너지경제 포토

안효건

hg3to8@ekn.kr

안효건기자 기사모음




[미국주식] ‘옥상옥’ 증시…엔비디아·애플·MS·알파벳·AMD 등 주가↑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7.11 06:47
뉴욕증권거래소 모습.AP/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 모습.AP/연합뉴스

10일(미국 동부시간) 뉴욕증시가 끝도 없이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429.39p(1.09%) 뛴 3만 9721.36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56.93p(1.02%) 상승한 5633.91, 나스닥지수는 218.16p(1.18%) 오른 1만 8647.45에 마쳤다.


S&P500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5,600선을 상향 돌파했다. 지난 6월 20일 5,500선을 사상 처음으로 돌파한 지 한 달도 되지 않아 5,600선마저 깨버렸다.


이날 상승세로 S&P500지수는 올해 들어 37번째 사상 최고치 경신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지수도 올해 27번째 역대 최고치 경신이다.




상승 흐름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시장 입맛에 맞는 비둘기파적 발언을 내놓은 가운데 이뤄졌다.


파월 의장은 이날 미국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반기 통화정책 보고에 나섰다.


그는 금리 인하에 “인플레이션이 2%에 완전히 도달할 때까지 기다릴 필요는 없다"며 “인플레이션은 하방으로 움직일 것이고 아마도 2% 아래로 내려갈 것인데 이는 우리가 바라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이 물가상승률이 2%에 도달하기 전까지 금리 인하를 기다리지 않겠다고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런 발언이 전해지자 3대 주가지수는 일제히 상승폭을 확대했다.


기술주는 이날도 상승세를 이끌었다.


엔비디아가 2.69% 올랐고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 알파벳도 1% 상승률을 보였다. 테슬라도 이날까지 상승하며 11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AMD는 유럽 최대 민간 인공지능(AI) 랩 '실로AI'를 인수하며 AI 경쟁력을 강화했다는 소식에 주가가 3.87% 뛰었다.


대만 반도체 생산업체 TSMC(ADR)도 2분기 실적이 월가 예상치를 상회했다는 소식에 3.5% 상승했다. TSMC는 지난 2분기(4월~6월) 매출이 206억7천 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온라인 법률자문서비스 기업 리걸줌은 최고경영자(CEO) 사퇴 발표와 함께 연간 매출 전망을 낮추면서 주가가 25% 이상 급락했다.


서튜이티의 스캇 웰치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다소 거품이 낀 것처럼 보이지만 아직은 메가캡 기술기업들 실적이 이런 주가 가치를 뒷받침하지 못할 것이라는 신호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S&P500 전체 시가총액 중 7~10개 주식이 30~40% 비중을 차지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모든 업종이 상승세를 보였다.


그중 기술업종이 1.63%, 재료업종이 1.34% 오르며 눈에 띄었고 유틸리티와 산업, 헬스케어도 1% 가까이 상승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페드워치 툴에 따르면 이날 마감 무렵 오는 9월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하할 확률은 73.3%로 전날과 같은 수준인 반영됐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34p(2.72%) 오른 12.85를 기록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