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목)
에너지경제 포토

박경현

pearl@ekn.kr

박경현기자 기사모음




iM라이프 ‘변액보험’ 도전장…변액보험 시장 경쟁 판도에 ‘시선’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23 10:19

iM라이프 “변액보험 시장 본격 타깃”
iM 비롯 하나·메트 초회보험료 증가세

미래에셋, 변액종신보험 신상품 출시
업계 “운용전략·투자성과 따라 변모할 듯”

보험사.

▲생명보험업권 내 변액보험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이후 경쟁 판도 변화에 시선이 모인다.

iM라이프가 DGB생명에서 사명을 변경하고 변액보험 시장 내 입지를 키우겠다고 선언했다. 생명보험업권 내 변액보험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이후 경쟁 판도 변화에도 시선이 모인다.


2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20일 iM라이프는 DGB금융그룹이 iM뱅크로 탈바꿈하는 등 시중은행으로 전환에 맞춰 계열사 사명 변경을 이행함에따라 사명 변경을 공식 발표하며 사업 전략을 밝혔다.


iM라이프는 향후 변액보험 시장 내 입지를 굳힐 것이란 포부다. 신상품에 대한 전문성 강화를 비롯해 선제적 고객 니즈 파악, 고객 수익률 제고 집중 등을 통해 오는 2026년까지 변액보험 순자산 규모를 2조원으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변액보험은 납부한 보험료 중 위험보험료와 사업비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이 투자되어 계약자에게 투자이익을 배분함으로써 보험기간 중 보장금액과 해지환급금 등에 반영해 돌려주는 보험이다. 투자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납입한 보험료 수준까지 사망이나 연금 등 보장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저축성, 보장성, 연금형으로 유형이 나뉘며 투자를 통한 수익 증가나 위험 보장, 노후 대비 등 상품마다 목적성이 조금씩 다르다.


실제로 iM라이프 변액보험 순자산은 올해 5월 1조2639억원을 기록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iM라이프 변액보험 순자산은 지난 5월 1조263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20년 말 업계 17위 수준이던 3261억원 대비 약 4배 급증한 수치다.




iM라이프

▲iM라이프.

iM라이프가 시중금융그룹을 배경으로 변액보험 시장에 본격 집중하겠다고 밝히면서 향후 해당 시장 판도 변화에 시선이 모인다. 수익률이나 초회보험료 부문만 놓고 보면 중소형사도 국내 대형사에 대항하는 수준을 보이면서 상위사 뒤를 바짝 쫓고 있다.


하나생명은 지난해 상반기 변액보험 초회보험료를 가장 많이 거두면서 대형사들을 제치기도 했다. 초회보험료는 보험 상품에 가입한 고객이 최초 납입한 보험료로 보험사 보유계약의 성장성을 의미하는 지표다. 하나생명은 지난해 6월 누적 기준 변액보험 초회보험료로 702억원을 거두면서 당시 △미래에셋생명 402억원 △iM라이프(DGB생명) 370억원 △메트라이프생명 320억원을 앞질렀다. 인공지능(AI) 알고리즘 기반을 강화해 운영 전략을 세운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같은 기간 수익률(가중평균 연환산)은 메트라이프생명이 9.57%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BNP파리바카티프생명(9.13%) △하나생명(8.34%) △라이나생명(7.29%)등이 높은 수익률을 보였다. 당시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은 4~5%대 수익률을 기록했다.


iM라이프는 지난 1분기 거둔 변액보험 초회보험료가 232억원으로 1분기 기준 업계에서 가장 높은 수치였다. △하나생명 213억원 △메트라이프생명 148억원이 뒤를 이으면서 기존 변액보험 점유율 1위인 미래에셋생명(127억원)을 나란히 뛰어넘기도 했다.


생보사들이 단기납 종신보험을 대체할 후속 상품으로 변액보험에 시선을 돌리면서 환경적인 경쟁도 커지는 추세다. 올 상반기부터 IBK연금보험과 iM라이프, 미래에셋생명 등이 연단리 7~8%대를 최저보증하는 변액연금보험 등을 앞세워 신상품 출시와 판매에 열을 올리기도 했다.


전통적으로 변액 상품을 앞세워 판매해 온 미래에셋생명은 최근 변액종신보험을 내놓으며 시장 선점에 팔을 걷었다.


이달 초에는 안정적인 투자수익률과 사망 보장을 더한 변액종신보험 신상품 '미담'을 출시하기도 했다. 종신보험 본연의 기능인 사망보장은 펀드운용실적과 관계없이 보증 받는다. 장기 생존에 따라 노후 생활비 수요로써 해지환급금을 활용할 시 예정최저적립금 (적용이율 1.5%)을 기준으로 계산한 생활자금을 최저 보증 받을 수 있단 특징이 있다.


이후 시장 변동성과 중소형사들의 약진 등에 따라 변액보험 시장이 변화를 겪을 수 있단 평가도 나온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금융시장 상황에 따라 운용전략이나 투자성과, 상품 다변화, 마케팅 등에 따라 시장 내 순위가 변모할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펀드 교체를 고객이 결정해야하는 부분이나 수수료를 상쇄하기 위해 장기투자를 해야 하므로 빠르게 수익을 보기 원하는 소비자들의 최근 수요와도 맞지 않는 등 해당 시장 업황이 어려운 환경에 놓인 것도 사실"이라며 “종신보험과 결합한 건강보험이나 연금 기능을 특화한 변액보험 등 회사마다 영업 전략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