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윤하늘

yhn7704@ekn.kr

윤하늘기자 기사모음




SK하이닉스, 하반기도 HBM 우위…목표가 29.5만으로↑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8 08:49
SK하이닉스 CI.

▲SK하이닉스 CI.

다올투자증권은 18일 SK하이닉스에 대해 고대역폭메모리(HBM)와 기업용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eSSD) 내 시장점유율(M/S) 우위에 따른 판매 효과가 지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목표주가를 기존 29만원에서 29만5000원으로 상향조정하고 업종 내 최선호주로 꼽았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고영민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2분기 SK하이닉스의 매출액은 16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5조2000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성적을 낼 것"이라면서 “AI(인공지능)향 수요 증가세 속에서 HBM을 중심으로 한 디램(DRAM) 출하 및 평균 판매단가(ASP) 강도는 확대 추세가 이어지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고 연구원은 “HBM3E 12단 관련 퀄리티 테스트는 기존 계획대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하반기 중 마무리될 것"이라면서 “eSSD 수요는 1분기에 이어 확대 중이고, 비용 측면을 넘어 성능 개선 측면에서의 중기적 수요 확대를 기대하게 하는 만큼 하반기 중 경쟁사 대비 차별화된 낸드 ASP 기울기가 부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 연구원은 “레거시도 핵심 수요인 서버향 수요가 회복세에 진입한 만큼 PC와 모바일향 수요는 하반기 중 점진적으로 회복 단서가 보일 것"이라면서 “내년까지 이어지는 장기 호황 사이클에서 레거시와 고부가 제품 시너지에 따른 실적 레버리지 효과 극대화가 유력하다"고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