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목)
에너지경제 포토

안효건

hg3to8@ekn.kr

안효건기자 기사모음




[미국주식] 또 최고가 울린 증시, 테슬라·애플·MS·알파벳·아마존·메타 등 주가↑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8 06:37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 로고.AP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 로고.AP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모두 강세로 마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뉴욕증시에서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1.63p(0.77%) 오른 5473.23에 마쳤다.


S&P 500 지수 최고가 경신은 올해 들어서만 이번이 30번째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 지수는 168.14p(0.95%) 뛴 1만 7857.02에 마감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88.94p(0.49%) 오른 38,778.10에 마쳐 4거래일 연속 하락 행진을 멈췄다.




이날도 대형 기술주들이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테슬라 주가는 5%대 올랐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보상안이 주주들의 투표에서 동의를 얻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가가 올랐다.


애플도 1.97%, 마이크로소프트(MS)도 1.31% 상승했다.


이밖에 알파벳, 아마존, 메타플랫폼 등 다른 빅테크(대형 기술기업) 주가도 강세로 마감했다.


다만 엔비디아는 0.6% 반락했다.


엔비디아는 이날 장중 133.73달러에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후 레벨을 낮췄다.


시장에서는 엔비디아가 과매수 영역에 있다는 지적도 이어지지만 기대감은 여전하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앞으로 2~3년 이내 휴머노이드 로봇(인간형 로봇) 기술이 획기적 발전을 이룰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장 초반에는 '기술 섹터 SPDR 셀렉트 섹터 펀드'(종목코드 XLK)가 정기 자산재배분(리밸런싱)으로 엔비디아 투자 비중을 종전 6%에서 21%로 상향 조정한다는 소식이 주가를 끌어올렸다.


이 펀드는 S&P 500 기술기업에 투자하는 대표 상장지수펀드(ETF)다.


14일 기준 712억달러(약 98조원)에 달하는 XLK ETF 총운용자산을 고려할 때 자산재배분 과정에서 엔비디아에 대한 대규모 매수 주문이 나올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뉴욕증시가 기술주를 중심으로 7주 연속 숨 가쁜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시장에선 증시 조정이 조만간 임박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투자회사 에드워드 존스의 모나 마하잔 수석 투자전략가는 “전반적으로 기초여건과 시장환경은 여전히 강세를 지지하고 있다"면서도 “그 과정에서 조정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다만 주요 금융회사들은 미국 경제와 기업 실적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반영해 미 주가지수 전망을 속속 상향 조정하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S&P 500의 연말 목표를 지난 2월 예측 5200에서 5600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자문사 에버코어는 S&P 500 연말 목표를 기존 4750선에서 6000으로 대폭 높였다.


줄리앙 엠마뉴엘 에버코어 수석 전략가는 만약 강세장이 펼쳐질 경우 S&P500지수가 연말에 6500까지 고점을 높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뉴욕연방준비은행(연은)에 따르면 6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지수는 전월 -15.6보다 9.6p 오른 -6.0을 기록했다.


제조업지수는 7개월째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하지만 6개월 후 경기 기대를 보여주는 일반 기업환경지수는 2년 만에 가장 높았다.


시장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금리인하 경로가 열린 가운데 몇몇 중앙은행들 금리 결정에도 주목할 예정이다.


연준 금리인하는 여차하면 오는 9월, 늦어도 12월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는 이날 콘퍼런스 연설에서 “만약 모든 것이 예상대로라면 연말까지 한 번의 금리 인하가 적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실제로, 데이터가 한방향 또는 다른 방향으로 벗어난다면 나는 올해 2번 인하 또는 인하가 없는 것도 꽤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CME그룹의 페드와치툴에 따르면, 오는 9월 미 연준 25bp 인하 확률은 56.7%로 높아졌다. 9월 동결 확률은 38.5%를 나타냈다.


아울러 금융시장은 11월 금리인하 확률도 50.4% 정도로 반영했고, 12월에는 2회째 금리인하 가능성이 43.1%로 가장 높게 반영됐다.


업종 지수는 헬스, 부동산, 유틸리티만 하락했다. 그 밖에 필수소비재, 에너지, 금융, 산업, 소재, 기술, 커뮤니케이션 관련 지수는 올랐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09p(0.71%) 오른 12.75를 나타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