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금)
에너지경제 포토

안효건

hg3to8@ekn.kr

안효건기자 기사모음




[미국주식] 증시, 역시 AI...어도비·엔비디아·브로드컴 등 주가↑, 애플·테슬라는↓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5 06:14
어도비 회사 로고.로이터/연합뉴스

▲어도비 회사 로고.로이터/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7.94p(0.15%) 내린 3만 8589.16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14p(0.04%) 하락한 5431.60에, 나스닥지수는 21.32p(0.12%) 오른 1만 7688.88에 거래됐다.


시장은 이날 기술주인 어도비가 인공지능(AI) 기대로 급등한 점에 주목했다.


'포토샵'으로 유명한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어도비 주가는 14% 이상 급등했다.




어도비는 생성형 인공지능(AI) 기능을 접목한 제품 수요에 힘입어 2020년 이후 4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최근 엔비디아, 애플 등 대형 기술주들이 AI 관련 호재로 급등한 흐름을 어도비가 이어가면서 기술주 파도타기는 계속 일어나고 있다.


AI 수혜를 받는 기업들이 늘어날 가능성에 시선이 집중되면서 나스닥지수는 5거래일 연속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국 인플레이션 지표들이 연일 누그러지는 양상을 보이면서 금리인하 사이클 시작에 대한 기대가 일어난 점도 기술주 파도타기에 힘을 더했다.


다만 이날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당국자들은 데이터를 더 살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금리를 인하하려면 인플레이션 수치를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스탄 굴스비 시카고 연은 총재도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에 대해 “아주 좋은 수치"라면서 “더 많은 진전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당국자들이 신중한 입장을 나타내면서 주식시장 투자 심리는 다소 차분해졌다.


미국 경제 지표는 약간 둔화 조짐을 보였다.


미국 노동부는 5월 수입물가지수가 전월 대비 0.4%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전문가 예상치 보합을 밑도는 수준이다.


미시간대에 따르면 6월 소비자심리지수 예비치는 65.6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월보다 3.5p 하락한 수준으로, 7개월 만에 가장 낮다.


1년 기대 인플레이션 예비치는 3.3%로 전월과 같았고, 5년 장기 기대 인플레이션 예비치는 3.1%로 직전월 3.0%에서 소폭 상승했다.


CME그룹의 페드와치툴에 따르면, 오는 9월 미 연준 25bp 인하 확률은 59.9%로 높아졌다. 9월 동결 확률은 30.8%를 나타냈다.


금융시장은 연준 12월 금리인하 확률도 43.7% 정도로 반영했다.


또 다른 종목별 주가 흐름을 보면 엔비디아는 1.7%대 올랐다. 엔비디아는 10대 1 액면 분할 이후 견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다.


애플 주가는 이날 0.8% 정도 내려 4거래일 만에 반락했고, 테슬라 주가도 2%대 하락했다.


브로드컴 주가는 3.3% 올라 지난 7일 이후 6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브로드컴은 실적 전망 상향과 10대 1 주식 액면 분할 계획을 발표하면서 가파르게 올랐는데 월가에서 시가총액 1조 달러 클럽에 들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업종 지수별로 보면 필수소비재, 기술, 커뮤니케이션 관련 지수가 올랐다. 에너지, 금융, 헬스, 산업, 소재, 부동산, 유틸리티 관련 지수는 내렸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72p(6.03%) 오른 12.66을 나타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