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금)
에너지경제 포토

안효건

hg3to8@ekn.kr

안효건기자 기사모음




푸틴, 드디어 러우 전쟁 ‘휴전 조건’ 꺼냈다...젤렌스키 “최후 통첩이냐”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5 06:40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점령지에서 군대를 철수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포기하면 즉시 휴전하고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타스 통신 등은 푸틴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러시아 외무부 회의에서 “내일이라도 기꺼이 우크라이나와 협상 테이블에 앉을 것"이라며 협상 조건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15일 스위스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개막을 하루 앞두고 내놓은 제안이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새 영토'로 편입했다고 주장하는 우크라이나 동부, 동남부의 도네츠크, 루한스크, 헤르손, 자포리자주에서 우크라이나군이 철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지역은 우크라이나 전체 영토 약 18% 정도다.




이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중립, 비동맹, 비핵 지위와 비무장화, 비나치화를 필수 조건으로 하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방이 모든 대러시아 제재를 해제할 것도 요구했다.


푸틴 대통령은 “그들이 이 결정에 준비됐다고 선언하고, 이들 지역에서 실제로 철수를 시작하면서 공식적으로 나토 가입 계획을 철회한다고 발표하면, 우리 측에서는 즉시, 말 그대로 같은 시각에 휴전하고 협상을 시작하라는 명령이 뒤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군 안전한 철수도 보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늘 우리는 또 다른 구체적이고 진정한 평화 제안을 한다"며 “이 제안의 본질은 서방이 원하는 일시적인 휴전이나 분쟁의 동결이 아니라 완전한 결말에 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말 우크라이나 평화협상이 '오늘날의 현실'을 반영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날은 기존 러시아 입장에서 협상 조건을 좀 더 구체화한 셈이다.


러시아가 내놓은 협상 조건은 러시아 압박과 우크라이나 지원을 논의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나토 국방장관회의 중 나왔다는 점에서 '여론전'으로도 읽힌다.


특히 최근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무기를 이용한 러시아 본토 타격을 허용한 가운데 러시아는 전술핵무기 훈련으로 대응에 나섰다.


또 임박한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과 맞물려 긴장이 높아진 상황이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러시아가 이 계획에 대해 중국과 브릭스(BRICS), 상하이협력기구(SCO), 라틴아메리카 및 아프리카 국가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방 진영의 G7, 나토, 스위스 평화회의와 '세력 대결' 구도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휴전 협상과 관련,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군이 완전히 철수하고 크림반도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영토를 완전히 회복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나토 가입을 염원하고 있어 푸틴 대통령 제안이 진지하게 고려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전망도 나온다.


사실상 항복을 요구하는 푸틴 대통령 제안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탈리아 방송 인터뷰에서 “이런 메시지는 최후통첩 메시지"라며 “아돌프 히틀러가 했던 것과 똑같다"고 비판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도 러시아가 “터무니없는" 요구를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에 반응에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최후통첩 주장은 명백한 오해"라며 “이는 진정한 푸틴의 평화 이니셔티브로 포괄적이고 심오하며 건설적인 제안"라고 반박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와 서방이 이 제안을 거부하면 계속되는 유혈 사태에 대한 정치·도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이어 “협상의 조건은 우크라이나 정권에 유리하지 않게 계속 변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평화회의에 “모든 이의 관심을 분산하려는 계략에 불과하다"며 러시아 참여와 열린 대화 없이 분쟁을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 초기인 2022년 3월에는 한 외국 고위 인사에게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 크림반도 육상 연결을 허용한다면 헤르손과 자포리자에서 철수하고 점령지 일부를 양도할 수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전날 G7 정상회의에서 러시아 동결 자산으로 우크라이나에 500억달러(약 68조 5000억원)를 지원하는 데 합의한 데는 “서방은 이를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려고 노력하지만 모든 속임수에도 절도는 절도"라며 “처벌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러시아가 유럽을 공격할 것이라는 추측에는 “완전히 말도 안 된다고 여러 번 얘기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나토의 정책이 실패했으므로 이제 유라시아에서 외국 주둔군을 점쳐 줄이고 유럽, 나토 회원국을 포함해 새로운 양자·다자 집단 안보 보장 시스템 논의를 시작할 때라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참전 용사 지원프로그램 '영웅의 시간' 참가자들과 간담회에서는 최근 공세를 강화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접경지인 벨고로드에 대한 '테러 공격'을 줄이기 위해 최전선을 하르키우 방향으로 밀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특별군사작전 지역에 러시아군 약 70만명이 있다고 공개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