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토)



[영상] 김호중 뺑소니 혐의, 소속사는 아티스트를 지킬 것?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6 15:01

[에경브리핑] 김호중 뺑소니 혐의, 소속사는 아티스트를 지킬 것?

서울 강남경찰서는 유명 트로트가수 김호중(33)을 뺑소니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강남구 압구정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아무 조치 없이 현장을 벗어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김호중의 소속사는 뺑소니 사건과는 별개로 예정된 콘서트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김호중의 팬카페 '트바로티'에 14일 입장문을 내고 이번 교통사고와 사후 처리 미숙에 대해 팬들에게 사과하고 예정된 공연은 일정 변동 없이 진행한다며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그 어떠한 경우에도 아티스트를 지킬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영상 전체스크립트]




서울 강남경찰서는 유명 트로트가수 김호중(33)을 뺑소니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습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강남구 압구정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아무 조치 없이 현장을 벗어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는데요.


사고 이후 김호중의 소속사 관계자가 강남경찰서를 방문해 “내가 사고를 냈다"고 자수했지만 경찰 조사 과정에서 차량 소유주가 가수 김호중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김호중에게 운전 여부를 묻자, 처음에는 자신이 운전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부인하다가 경찰에 이어지는 추궁에 결국 운전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언론을 통해 공개된 사고 영상을 보면, 이날 밤 김호중의 흰색 외제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선에 택시와 충돌했는데요. 사고 차량의 바퀴가 들릴 정도의 충격이었지만 운전자는 내리지 않은 채 그대로 자리를 떠난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사고가 발생하자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했고, 그 사이 택시기사가 경찰에 신고했다"며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운전했다고 했고, 이를 알게 된 김호중은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측정을 받았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전해진 경찰의 발표는 소속사 발표와는 결이 조금 달랐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사고 발생 다음 날인 10일 오후 4시 30분쯤 경찰서에 찾아와 조사와 음주 측정을 받았다"고 전하며 “혐의 내용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는데요.


일부 언론에 따르면 경찰은 사고 후 미조치 혐의와 함께 김호중 차량에 설치되어 있던 블랙박스의 SD카드가 빠져있고, 김호중이 사고 발생 17시간이 지난 뒤 경찰서에 찾아와 음주 측정을 한 점 등을 고려해 음주운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김호중의 소속사는 뺑소니 사건과는 별개로 예정된 콘서트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김호중의 팬카페 '트바로티'에 14일 입장문을 내고 “오늘 갑작스러운 기사로 많이 놀라셨을 아리스(김호중 팬클럽) 여러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린다"며 “공식 입장과 같이 지난 9일 저녁 택시와 교통사고가 발생했고 사후 처리 미숙에 대해 송구스럽고 큰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예정된 공연은 일정 변동 없이 진행한다며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그 어떠한 경우에도 아티스트를 지킬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는데요.


이에 대해 김호중의 팬카페 '트바로티'도 공식 입장을 내고 팬클럽 아리스 회원들에게 “진위 확인 안된 부정적 기사에 반응하지 않는다", “호기심 클릭과 링크 전달로 무분별한 확산을 시키지 않는다" 등의 행동을 요청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아티스트를 지키지 말고 법을 지켜라", “티켓 취소합니다" 등의 부정적 목소리와 “일 처리 바로 했으면 좋았을 텐데", “또 악마화 시작된 거야" 등의 안타까워하는 의견으로 나뉘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