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6일(수)
에너지경제 포토

이찬우

lcw@ekn.kr

이찬우기자 기사모음




‘파죽지세’ 현대차그룹, 올해도 영업이익률 두자리 달성할까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2 13:30

지난해 ‘역대급 실적’ 올해 1분기도 좋은 흐름

하이브리드차·SUV 등 판매에 집중···고수익 모델 활용↑

현대자동차 사옥. 사진=이찬우 기자

▲현대자동차 사옥. 사진=이찬우 기자

지난해 역대급 활약을 보인 현대차그룹이 올해도 영업이익률 두자리 수 달성에 성공할지 여부에 업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불경기로 인한 수요 위축 등 악재가 있지만 현대차그룹은 '하이브리드차' 등 고수익 차종 판매와 꾸준한 전기차 출시를 통해 고난을 헤쳐 나갈 예정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역대급 한해를 보낸 현대차그룹은 올해도 기세를 이어가며 1분기에도 긍정적인 흐름을 보였다. 하이브리드차 판매를 중심으로 수익성 방어에 성공한 것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다소 어려운 판매 여건에도 불구하고 현대차그룹이 올해도 두자릿수 영업이익률을 달성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현대자동차 올해 1분기 실적이 판매 100만6767대, 연결 기준 매출액 40조6585억원, 영업이익 3조5574억원이라고 발표했다. 기아는 76만515대를 판매했으며 매출액 26조2129억원, 영업이익 3조425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영업이익이 다고 감소했지만 기아가 크게 증가하며 이를 보완했다. 결국 양사 1분기 실적을 합산하면 영업이익은 7조원에 달했다. 양사의 1분기 합산 매출은 66조8714억원, 영업이익은 6조983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2분기에 이은 역대 두 번째 실적이다.


업계는 이러한 실적에 대해 하이브리드차,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 등 고수익 차종 판매와 고환율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했다. 판매대수가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마진을 남기여 영업이익을 지켜낸 것이다.




현대차 투싼 하이브리드. 사진=이찬우 기자

▲현대차 투싼 하이브리드. 사진=이찬우 기자

특히 하이브리드차의 판매량이 가장 큰 영향을 끼쳤다. 전기차 둔화로 인해 많은 수요가 내연기관과 전기차의 중간인 '하이브리드차'로 몰리고 있어서다. 현대차와 기아는 지난 1분기 저체 판매량 감소에도 각각 9만7734대, 15만7000대의 하이브리드차를 판매했다.


이처럼 현대차·기아가 승승장구를 하고 있지만 시장 상황은 다소 불안정하다. 중동 전쟁 등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와 실물경기 부진, 고금리·고물가에 따른 소비자의 구매 심리 위축 등 불안정한 대외 환경에 따른 어려운 경영환경이 이어질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특히 업체간 경쟁 심화와 전기차 수요 성장세 둔화 등 완성차 시장의 변수 요인이 점점 커지고 있다.이에 현대차그룹은 국내 시장에서 주요 하이브리드 모델을 활용한 판매 확대를 지속 추진한다. 하반기에는 EV3, EV6 상품성 개선 모델, 아이오닉 라인업 등도 출시한다.


미국에서는 수요 기반 생산 운영 방식을 통한 효율적인 인센티브 수준을 유지하고 카니발 하이브리드와 K4 등 신차 등 고수익 모델을 활용해 수익성을 지속 제고할 방침이다.


현대차·기아는 지난해 양사 합산 약 27조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양사 합산 영업이익률은 10.2%로 두자릿수의 벽을 넘었다.


브랜드 별로 살펴보면 현대차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은 162조6636억원, 영업이익은 15조1269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차가 1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낸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기아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이 전년 대비 15.3% 증가한 99조8084억원, 영업이익은 60.5% 오른 11조6079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두 회사는 합산 매출액 262조 4720억원, 영업이익은 26조7348억원을 기록하며 두자릿수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두자릿수 영업이익률은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고마진을 남기는 프리미엄 브랜드가 아니라면 달성하기 힘든 수치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의 하이브리드 차량이 인기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적으로도 부족하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러한 기조를 이어간다면 올해도 두자릿수 영업이익률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