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이승주

lsj@ekn.kr

이승주기자 기사모음




KAI, 말레이시아서 FA-50 18대 수출 최종 계약 체결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05.23 15:51
KAI

▲23일 LIMA 2023에서 개최된 FA-50 최종계약식에서 (왼쪽부터)강구영 KAI 사장, 이종섭 국방부 장관, 모하마드 하산 말레이시아 국방장관, 다토시리 뮤에즈 말레이시아 국방사무차관, 다토시리 아스구아 고리만 말레이시아 공군총장이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AI

[에너지경제신문 이승주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이날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해양·항공전시회 ‘LIMA 2023’에서 국산 경공격기 FA-50 18대의 말레이시아 수출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계약 체결식에는 양국 국방부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강구영 KAI 사장과 다토시리 뮤에즈 말레이시아 국방사무차관이 최종 계약서에 서명했다. 계약 규모는 총 9억2000만달러로 한화 1조2000억원 수준이다.

말레이시아는 지난 2월 KAI와 FA-50 18대 도입 본계약을 맺은 이후 이번에 최종 계약이 이뤄졌다. 말레이시아는 동일 기종으로 18대를 추가 도입하는 2차 사업까지 계획하고 있어 KAI의 말레이시아 FA-50 수출 물량은 최대 36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2차 사업까지 성사되면 KAI가 세계에 수출하는 KT-1, T-50 계열 국산 항공기는 총 240여대로 늘어나게 된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FA-50의 수출은 단순히 방산 협력을 넘어 양국 간의 안보 동맹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FA-50M이 말레이시아 공군에서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강 사장은 "KT-1, FA-50 등 국산 항공기의 우수한 성능과 가성비 높은 운용 유지 실적이 동남아 시장 확대의 원천"이라며 "KF-21, 수리온, LAH 등 다양한 국산 라인업에 관심이 늘고 있는 만큼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AI는 이번 ‘LIMA 2023’에 말레이시아 공군이 운용할 FA-50M 버전과 함께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수리온 헬기·소형무장헬기(LAH) 등 주력 제품을 전시했다.

강 사장은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등 아세안 주요국 공군 참모총장이 참석하는 ‘공군 지휘관 콘퍼런스’에 초대받아 FA-50을 비롯한 KAI 생산 제품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