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윤소진

sojin@ekn.kr

윤소진기자 기사모음




[창간 34주년] 아시아 넘어 서구권까지…국경 없는 IP 비즈니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05.26 06:00

K콘텐츠 소비1위 '웹툰'…네카오, 북미공략 집중



넷플릭스 25억달러 투자에 2차콘텐츠 제작 활기

.

▲지난해 하반기 네이버 웹툰·웹소설 IP 영상화 라인업.


[에너지경제신문 윤소진 기자]국내 콘텐츠 기업들이 막강한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동남아를 넘어 북미·유럽 시장의 문까지 활발히 두드리고 있다. 이 중에서도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분야는 웹툰이다.


◇ 네이버·카카오, 북미 웹툰 시장 공략 박차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발표한 ‘해외 한류 실태조사’에 따르면 K-콘텐츠 소비 1위는 웹툰이 차지했다. K-콘텐츠 수출의 중심으로 떠오른 웹툰 사업의 글로벌 확장을 위해 네이버·카카오는 북미지역을 글로벌 전초기지로 삼고 시장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네이버의 콘텐츠 부문 매출은 1조2615억원으로, 전년(6596억원) 대비 91% 늘었다. 웹툰 플랫폼 글로벌 이용자는 8500만명을 넘어섰고 해외 비중은 80%에 달한다. 미국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1200만명을 돌파했다.

웹툰 부문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네이버웹툰은 미국 자회사 웹툰엔터테인먼트(웹툰엔터)를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했다. 웹툰엔터는 네이버웹툰 모기업으로, 북미 웹툰 시장 공략을 위한 현지 거점이다

카카오의 콘텐츠 자회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도 2021년 미국 웹툰 플랫폼 ‘타파스’,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 ‘우시아월드’를 각각 인수했다. 지난해 5월에는 이를 합병해 ‘타파스 엔터테인먼트’를 출범, 북미 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오는 2025년까지 북미지역에서 콘텐츠 관련 매출 5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지난 3월 인수 절차를 마무리한 SM엔터테인먼트와의 시너지도 예고했다. SM엔터 소속 아티스트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웹툰과 웹소설 콘텐츠로 해외 팬덤의 관심을 얻으며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 넷플릭스 투자로 2차 콘텐츠 제작 ‘날개’

최근 넷플릭스가 4년간 K-콘텐츠에 25억달러(약 3조3000억원)를 투자한다고 발표하면서 웹툰 IP를 활용한 2차 콘텐츠 제작도 더욱 활기를 띨 전망이다.

네이버·카카오를 비롯한 국내 콘텐츠 기업들은 인기 웹툰 IP 기반 영화, 드라마 등을 제작해 큰 성공을 거둔 바 있다. 네이버가 발굴한 웹툰 ‘스위트홈’과 카카오에서 연재된 웹소설 ‘나 혼자만 레벨업’(나혼렙)이 대표적이다. 스위트홈은 드라마로 재탄생,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에서 방영되며 세계적 인기를 끌었다. 소설에서 웹툰으로 변신한 나혼렙은 글로벌 누적 조회수 142억회를 돌파했다. 일본에서 나혼렙 IP를 활용한 애니매이션이 제작되고 있으며 넷마블은 나혼렙IP 기반 게임 출시를 앞두고 있다.

넷플릭스로 방영된 ‘지금 우리 학교는’(네이버웹툰)이 공개 하루 만에 25개국에서 정상을 차지했으며, 천계영 작가의 ‘좋아하면 울리는’(카카오엔터)은 2019년 넷플릭스에서 가장 사랑받은 작품에 선정되는 등 웹툰 IP 기반 2차 콘텐츠의 성공 사례는 손에 다 꼽을 수 없을 만큼 많다.

정부의 적극적인 K-콘텐츠 수출 지원도 긍정적인 요소다. 문체부도 넷플릭스의 대규모 투자를 계기로 영상 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문체부는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7900억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해 콘텐츠 산업의 만성적인 자금난을 완화하고 내년에는 규모를 1조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ojin@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