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김종환

axkjh@ekn.kr

김종환기자 기사모음




전기차 완속 충전기 설치 신청 1만기 돌파…아파트 입주자도 직접 신청 가능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03.28 15:00
2023032801001474600069291

▲서울 강남구의 한 전기차 주차장에서 차량들이 충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종환 기자] 환경부는 아파트 입주자들이 직접 신청하도록 하는 등 사용자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시설을 확충해 나갈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전기차 공용 완속충전기 설치 직접신청이 지난 23일 기준으로 누적 1만기를 넘어섰다.

그간 전기차 공용 완속충전기 설치 신청은 민간 충전사업자만이 할 수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공동주택 입주자대표 등이 원하는 충전사업자를 선정해 직접 신청이 가능하도록 개선됐다.

이는 충전사업자가 설치를 선호하는 특정 지점에만 충전기가 집중설치되는 것은 방지하고 설치를 기피하는 연립주택, 노후 아파트 등 충전 사각지대에도 설치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된 조치다.

환경부는 올해 완속충전기 6만기, 급속충전기 2000기 등 충전기 총 6만 2000기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완속은 예산 소진 시까지 무공해차통합누리집을 통해 수요자가 직접 신청하고 급속은 지역특성, 전기차 보급 등과 연계한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사업’을 통해 대상자를 선정,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기차 충전 시 필요한 회원카드를 실물로 들고 다니는 번거로움을 해소하기 위해 여러 개의 모바일 카드를 수납하는 ‘앱카드지갑’을 개발해 올해 하반기까지 제공할 예정이다.
axkjh@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