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김헌수

khs324@ekn.kr

김헌수기자 기사모음




섬나라·저지대국가, "지구 온난화 못 막으면 우리에겐 사형선고"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9.24 11:12

UN총회 연설 통해 "가장 적은 탄소를 배출하는 나라들이 피해입는 것은 불공평하고 부당한 일" 강조
중국, 동남아시아, 인도 주요 도시들이 해수면 상승에 가장 취약

섬

▲(사진 = 픽사베이)

[에너지경제신문 김헌수 기자] 해수면 상승으로 국가 존망의 위협을 받고 있는 저지대 국가들과 섬나라의 지도자들이 UN 총회에서 선진국들이 온난화 억제를 위해 보다 강력하게 행동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 국가들은 지난 2015년 파리협정에서 오는 2050년까지 지구 온도 상승을 섭씨 1.5도 이내로 억제한다는 목표에 동의했다. 이 목표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최악의 상황을 막을 수 있는 최대치이며 과학자들은 이를 달성하려면 전 세계의 탄소 배출량을 2030년까지 절반으로 줄이고 2050년에는 탄소배출 제로를 달성해야 한다고 본다.

마셜 제도의 데이비드 카부아 대통령은 사전 녹화된 영상 연설을 통해 "우리가 이 목표에서 양보할 더 중요한 이유는 없다"며 "세계는 기후 변화 목표를 더 이상 지연시켜서는 안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가 23일(현지 시간) 전했다.

몰디브의 이브라힘 모하메드 솔리 대통령은 "1.5도가 2.0도로 변한다면 이는 몰디브에게는 ‘사형 선고’나 다름없다"고 했다. 이르판 알리 가이아나 대통령은 "섬나라들과 저지대 국가들은 탄소배출이 가장 적은 국가들임에도 불구하고 임박한 재난의 전면적인 피해를 입을 것"이라며 "이는 불공평하고 부당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외에 적도 인근 태평양에 위치한 섬나라들인 팔라우, 파푸아 뉴기니, 솔로몬 제도, 마이크로네시아, 투발루,키리바시 등은 해수면 상승으로 이미 피해를 입는 상황이다.

섬나라 뿐 아니라 세계의 주요 도시들도 수몰 위기에 직면해 있다. CNBC는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볼 위험이 있는 도시들은 대개 아시아에 몰려 있다면서 특히 인도와 중국의 해안 도시들이 가장 취약하다고 23일(현지 시간) 전했다.

중국 북동부 지역의 가장 중요한 항구이자 산업생산 기지인 ‘텐진’은 도시의 대부분이 해발 3.5m 이하 지역이다. 세계적으로 중요한 무역항이자 금융, 산업의 중심지인 ‘상하이’는 지면이 해수면 보다 3∼5m 높은 정도다. 이밖에 교역 중심지인 ‘광저우’, 베트남 북부의 가장 중요한 항구이자 첨단기술 단지로 변모하고 있는 ‘하이퐁’, 베트남 최대 도시인 ‘호치민시’, 태국의 수도이자 최대 도시이며 최대 항구인 ‘방콕’, 미얀마 최대 도시인 ‘양곤’, 방글라데시의 수도인 ‘다카’, 인도의 7번째 도시인 ‘콜카타’ 등이 위험 지역으로 꼽혔다. 인도네시아의 자카르타도 지반 침하와 해수면 상승으로 수도를 옮기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khs324@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