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8일(일)

무협, 친환경 기업의 세계 ESG 시장 진출 돕는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07 14:25   수정 2021.04.07 14:25:10


친환경

▲한국무역협회가 7일 코엑스 스타트업 브랜치에서 개최한 ‘친환경·그린뉴딜 제품 화상 수출상담회’에 참가한 기업이 화상으로 상담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한국무역협회가 국내 친환경 기업의 세계 ESG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한국무역협회는 7일 코엑스 스타트업 브랜치에서 ‘친환경·그린뉴딜 제품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상담회에는 태양광 패널 및 전지, 친환경 소비재 및 건축자재, 친환경 설비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분야의 국내기업 21개사와 중국,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5개국 14개 바이어가 참가했다.

식품용 종이 소재로 친환경 빨대를 생산하는 민영제지 관계자는 "대표 제품 ‘마이빨대’로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글로벌 인증·시험·검증업체 SGS로부터 인증을 받았다"면서 "중국이 올해 초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생산 및 판매를 금지하고 위반 시 영업정지 또는 취소 등의 제재를 내리고 있어 이를 기회로 삼아 중국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무역협회 김현철 글로벌마케팅본부장은 "최근 유럽연합(EU)이 유럽 기업뿐만 아니라 해외 기업에까지 전 공급망의 환경·인권 실사를 의무화하는 법률 제정을 추진하는 등 코로나19 이후 ESG가 중요한 이슈로 떠올랐다"면서 "특히 탄소배출 저감 등 환경문제가 부각되면서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제품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준비된 기업들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