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4일(수)

철도공단, 올해 5635억 규모 철도 전기개량사업 신규 발주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7 04:34   수정 2021.03.07 04:34:09

전년 대비 53% 증가…안전한 열차운행환경 조성

[에너지경제신문 최지혜 기자] 국가철도공단이 올해 5635억원 규모의 철도 전기분야(전철전력, 신호, 통신) 노후설비 개량사업을 신규 발주한다.

이는 지난해보다 53% 증가한 것이다.
clip20210307043344

▲대전 국가철도공단 사옥

7일 철도공단에 따르면 공단은 경부고속철도 1단계 구간(광명∼대구) 전기설비에 대한 신규설계를 10월부터 발주할 예정이다. 이중 설계가 완료된 천안∼대전 구간 개량공사는 올 3월부터 2024년까지 1600억원을 투입하여 본격 시행한다.

20년 이상 경과된 분당선, 경인선 등 수도권 전철노선 노후 전기설비 개량공사도 올해 총 1590억원이 투입되며, 일부 구간은 5월부터 신규 발주될 예정이다.

개량공사는 분당선(선릉역∼오리역), 일산선(지축역∼대화역), 과천선(선바위역∼금정역)경인선(구로역∼인천역), 경부선(구로차량기지), 안산선(금정역∼안산역)에서 진행된다.

또한 공단은 경부선ㆍ영동선 등 기존선구간 전철변전소, 열차제어시스템, 통신시스템 설비개량사업도 올해 2,670억원을 투입하는 등 노후설비 개량사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김한영 이사장은 "국민들이 안전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철도 개량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국내경기 활성화를 위해 상반기 조기발주하여 지역경기 회복 및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jihyec@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