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4일(수)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 사실상 3연임 성공...임기 3년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4 21:44   수정 2021.03.04 21:44:07
김용범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이 사실상 연임에 성공했다. 김 부회장은 2024년 3월까지 메리츠화재를 이끌게 됐다.

메리츠화재는 이사회를 열고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을 재선임하기로 결의했다고 4일 공시했다.

김 부회장의 재선임은 오는 26일 정기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김 부회장의 임기는 3년이다.

이로써 김 부회장은 2015년 메리츠화재 대표로 취임한 이후 2024년까지 총 9년간 메리츠화재를 이끌게 됐다.

김 부회장은 1963년생으로 메리츠증권 CFO 부사장, 메리츠증권 대표이사 사장, 메리츠금융지주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했다. 2017년에는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메리츠화재는 지난해 김 부회장의 진두지휘 아래 우수한 성과를 달성했다. 지난해 영입이익은 전년 대비 72.4% 증가한 6080억원, 순이익은 4318억원으로 43.3% 증가했다. 메리츠화재 순이익이 40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메리츠화재는 이번 주총에서 이범진 기업보험총괄 부사장도 재선임한다. 임기는 3년이다.

또 성현모 한동대학교 경영경제학부 교수와 김명애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경영학과 교수를 임기 2년의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한다.

아울러 메리츠화재는 주주가치제고를 위해 6월 4일까지 총 283억원어치의 자사주를 장내 매수한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